연구회, WASET 참가 연구자 엄중 조치

10여년간 75명 연구자 참가···출연연 전수 조사
고의성, 반복적 참가 여부에 따라 징계 검토···재발 방지 대책 마련
연구회가 허위 학술단체 WASET 논란 관련 소관 출연연을 전수조사하고, 해당 단체에 참가한 연구자에 대해 엄중 조치키로 했다.

국가과학기술연구회(원광연 이사장)는 소관 정부출연연구기관을 대상으로 상황 파악 후 결과에 따른 논의에 들어갔다고 31일 밝혔다.

연구회의 자체조사 결과, 최근 10여년간 75명의 연구자가 참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른 경로를 통해 확인한 결과 WASET과 유사한 Omics 학술단체까지 포함하면 380여건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됐다.

사태의 심각성을 인식해 연구회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WASET을 포함한 '허위 학술단체' 참가 연구자 전수조사를 시작했다.

이를 위해 연구회는 출연연 기관장과의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해 ▲전수조사 결과 심층분석과 조치계획 마련 ▲재발 방지 대책 수립 ▲윤리적 연구문화 조성 등의 단계적 해결방안 이행에도 착수한다.

향후, 참가 고의성과 반복적 참가 여부에 따라 경고 또는 징계 등의 조치를 취할 것을 해당 출연연에 강력히 권고하고, 유사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예방책 마련 등 후속조치가 이뤄질 예정이다.

원광연 이사장은 "과학기술은 투철한 윤리성을 전제로 발전해 오고 있는 만큼 연구자의 허위 학술단체 참가는 명백한 연구윤리 위반"이라면서 "국민의 세금으로 연구하는 출연연의 경우 심각성이 더욱 위중하며, 관련자들을 단호하게 처벌토록 소관 출연연에 권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원 이사장은 "출연연을 지원·육성하는 전문기관으로 책임을 통감하고, 이러한 사태가 벌어진 것은 어떠한 이유로도 설명될 수 없으므로, 국민들께 사죄한다"면서 "이를 계기로 관련 시스템을 정비하고 윤리에 기반한 연구문화를 정착시키도록 힘쓰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19일, 제대로 된 심사 과정도 없이 논문 게재를 승인해주는 허위 학술단체 WASET(WASET : World Academy of Science, Engineering and Technology, 세계과학공학기술학회)에 국내 연구자들이 대거 참가한 사실이 언론을 통해 보도된 바 있다.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