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韓-인도, 우주·원자력·재료 연구 공동 기획

과기부, '제4차 장관급 과학기술공동위원회' 개최
뉴델리에 '연구혁신협력센터' 설립 합의
유영민 장관이 9일 인도 뉴델리 로얄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제4차 한-인도 과학기술공동위원회'에 참석해 인도공과대(IITB)와 KIST간 기관협력 MOU를 체결하고 있다.<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유영민 장관이 9일 인도 뉴델리 로얄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제4차 한-인도 과학기술공동위원회'에 참석해 인도공과대(IITB)와 KIST간 기관협력 MOU를 체결하고 있다.<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지난 9일 인도 뉴델리 로열플라자호텔에서 개최된 '제4차 한-인도 과학기술공동위원회'에서 양국이 연구혁신협력센터를 공동으로 설립하기로 합의했다고 10일 밝혔다.

연구혁신협력센터 'IKCR'(가칭)은 양국이 공동기금으로 출연하는 비영리재단법인 형태로 인도 뉴델리에 설치해 공동으로 운영하기로 했다.

센터는 양국 공통 관심 분야인 우주, 원자력, 재료과학 등 과제를 기획하고 추진한다. 또 기초연구에서 응용연구, 기술 사업화로 연구성과가 이어질 수 있도록 연구단계간 연계, 과제 관리 등 역할을 맡는다.

센터는 ▲이사회 ▲자문위원회 ▲사무처 등으로 구성된다. 양국 부처의 국장급이 공동의장을 맡고 센터장과 정부 관계자 등을 포함해 총 8명이 이사회에 참여한다. 자문위원회는 산학연구원 전문가 20명 이내로 사업기획, 선정심사, 성과평가, 센터운영 자문 등의 업무를 맡는다. 사무처는 정부·기관 소속 파견자와 현지 채용인력 등 10명 이내다.

또 양국은 지난 3월 합의한 '미래비전전략그룹'을 올해 안에 설립하기로 합의했다. 과기부와 산업통상자원부, 인도 과학기술부, 상공부 등이 참여한다. 향후 실무분과를 구성하고 어젠다를 수립한 후 올해 말 첫 회의를 개최할 계획이다.

유영민 장관은 "연구혁신협력센터 설립과 미래비전전략그룹 구성 등을 통해 양국의 미래 과학기술 협력이 한층 더 강화될 것"이라며 "한국의 응용·상용화 기술과 제조역량, 인도의 기초과학, 소프트웨어 등 양국의 강점을 결합해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