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도시재생 뉴딜사업' 본격 추진

올해 뉴딜사업 공모 제안서 5곳 접수
대전광역시(시장 허태정)는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대한 올해 공모제안서 접수 결과 광역공모 4곳, 중앙공모 1곳 등 모두 5곳이 접수됐다고 8일 밝혔다.

광역공모 4곳은 ▲동구 대동(우리동네살리기) ▲서구 도마동 2곳(주거지지원형·일반근린형) ▲대덕구 오정동(일반근린형)이다. 중앙공모는 1곳으로 대전도시공사에서 대덕구 읍내동에 계획한 일반근린형 사업이다.

대전시는 도시재생에 관한 학식과 경험이 풍부한 전문가로 평가 위원회를 구성했다. 위원회의 서면평가·현장실사·종합평가 등을 거쳐 우선순위를 결정할 예정이다.

이후 국토부 중앙평가 검증단의 검증 후 중앙도시재생특별위원회 심의를 거쳐 8월말 공모 결과가 최종 확정된다.

선정기준은 ▲주거복지 강화와 도시경쟁력 회복으로 뉴딜사업 정책 목표를 실현할 수 있는 사업 ▲지역 특화자산 발굴·활용 사업 ▲일자리 창출효과가 큰 사업 ▲청년 창업을 위한 혁신공간 조성 ▲도시안전 등 도시문제 해결과 연계된 사업에 중점을 두고 평가한다.

대전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으로 대전시 도시재생의 획기적인 기회로 만들겠다"라며 "민·관 거버넌스 구축과 마을 공동체를 발굴하고 육성해 주민이 원하고 체감할 수 있는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