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시험발사 '한국형발사체' 종합 연소시험 성공

비행모델과 동일한 인증모델 연소시험 성공적 수행
시험발사체 비행모델 제작 공정율 90% 수준 달성
오는 10월 한국형발사체 시험발사를 앞두고 기술적 준비가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5일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한국형발사체 시험발사 전 종합 연소시험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고 이날 밝혔다.

종합 연소시험은 비행모델과 동일한 인증모델을 이용해 최종 발사전에 수행하는 마지막 시험이다.

지난 5월과 6월 각각 1차 연소시험(30초)과 2차 연소시험(60초)이 실제 발사와 동일한 환경과 절차에 따라 진행됐다.

5일 실시된 3차 시험에서도 실제 비행시간과 동일한 154초 동안 엔진을 가동해 연소성능과 발사체의 방향을 제어하는 추력벡터제어장치 등 연계성능이 종합적 검증·시험이 이뤄졌다. 그 결과, 설계 시 예측한 성능을 만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항우연 연구진은 실제 발사에 사용될 비행모델 조립도 순조롭게 진행되어 7월 현재 공정률이 90% 수준에 도달했으며, 다음 달 완성된 비행모델을 공개할 방침이다. 

한편, 한국형발사체는 오는 2021년 개발이 완료되어 2회 발사될 예정이다. 올해 10월 발사되는 시험발사체는 총 3단 중 2단부에 해당하는 것으로, 시험발사를 통해 75톤급 주 엔진 비행성능을 처음으로 검증한다.  

시험발사가 성공되면 발사체 전반과 관련된 기술을 확보하고, 해당 엔진 4기의 묶음(클러스터링)을 통해 최종 발사체 기술확보와 제작도 탄력을 받게 될 전망이다.

고정환 항우연 한국형발사체개발사업 본부장은 "국내 최초의 독자발사체 개발 과정에서 기술적 난제 등으로 인해 일정이 지연되기도 했으나, 연구진들의 노력 끝에 시험발사체 발사 전 가장 중요한 관문인 종합 연소시험을 문제없이 완료할 수 있었다"며 "세계 각국 발사체의 첫 발사 성공률이 50%에 불과하며, 한치의 오차도 허용하지 않는 정밀·복잡한 발사체 시스템을 고려해 실패가능성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면서 최종목표인 2021년 본발사 성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시험발사체 인증모델.<사진=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시험발사체 인증모델.<사진=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