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과학과 예술의 융합 '대전비엔날레 바이오'

대전시립미술과 16일 개막식 갖고 10월 24일까지
KAIST비전관·화학연 디딤돌 플라자 SPACE C#·IBS 과학문화센터 전시관서 전시
과학과 예술의 만남 '대전비엔날레 2018 바이오'가 16일 개막식으로 막이 오른다.<사진=대전시립미술과>과학과 예술의 만남 '대전비엔날레 2018 바이오'가 16일 개막식으로 막이 오른다.<사진=대전시립미술과>

과학과 예술의 만남 '대전비엔날레 2018 바이오' 프로젝트의 막이 오른다.

대전시립미술관은 16일 오후 4시 중앙홀에서 열리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17일부터 10월 24일까지 바이오를 주제로  기묘하고 아름다운, 예술로 들어온 생명과학 전시회의 막이 오른다고 3일 밝혔다.

2018 대전비엔날레의 주제인 '바이오'는 생명, 생물을 뜻하며 생명공학이나 건강관련 단어 앞에 붙는 접두어다. 바이오아트는 생명공학기술을 기반으로 예술적인 상상력이 결합된 실험적인 작품을 제시한다.

바이오아트는 단순하게 생명기술을 제시하는데 그치지 않고 그와 관련된 미학적, 사회적 맥락에서 다양한 질문들을 던진다. 생명공학기술의 발전으로 생명연장의 꿈이 현실화된 지금 인간의 정체성에 대한 논의와 함께 생명윤리에 대한 사상적 딜레마가 발생하기도 한다.

이번 전시는 생명에 대한 확장된 시각으로 모든 생명을 향해 무한히 확대된 책임의식을 공유하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따라서 바이오아트의 다양한 지평을 소개하는 담론의 장이 될 전망이다.

작품은 대전시립미술관, 창작센터, DMA아트센터를 포함해 KAIST비전관, 한국화학연구원 디딤돌 플라자 SPACE C#, IBS 과학문화센터 전시관 등에서 전시될 예정이다.

이상봉 대전시립미술관장은 "대덕연구개발특구의 인프라와 직접적인 협업을 바탕으로 과학과 예술의 융·복합에 대한 진정한 시대정신을 실천하고자 했다"며 "과학도시 대전의 한 걸음 진보된 정체성을 선보일 이번 대전비엔날레에 시민과 미술인들의 많은 성원을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비엔날레는 2007년 대전FAST를 시작으로 지금까지 과학도시의 정체성을 바탕으로 열려왔다. 2012년에는 프로젝트대전으로 에너지, 2014년 브레인, 2016년 코스모스 등 과학 관련 주제를 채택해 예술과 과학의 융복합을 실천했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