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창호 KAIST 교수, IT 젊은 공학자상 수상

통신시스템·분산저장시스템·인공지능 분야 기술 발전에 기여
서창호 KAIST 교수.<사진=KAIST 제공)서창호 KAIST 교수.<사진=KAIST 제공)
KAIST(총장 신성철)는 서창호 전기및전자공학부 교수가 미국전기전자학회와 대한전자공학회가 공동 주관하고 해동과학문화재단이 후원하는 'IT 젊은 공학자상'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26일 밝혔다.

서 교수는 통신시스템, 분산저장시스템, 인공지능 분야 등 연구를 통해 SCI급 논문 23편, 신경정보처리시스템학회와 머신러닝국제학회 등 최상위 국제학회 논문 10편, 국제특허 등록 30건 이상의 연구 성과를 거뒀다.

그의 논문의 4100회 이상 인용되는 등 학문과 기술 발전, 벤처창업지원을 통한 기술상용화에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다. 최근에는 인공지능을 교육에 접목시킨 AI-튜터와 딥러닝 기술을 활용한 자율주행시스템을 개발 중이다.

시상식은 28일 제주롯데호텔에서 열릴 예정이다.

서창호 교수는 "IT 젊은공학자상을 받게 돼 영광으로 생각한다. 앞으로도 학생 지도와 연구에 몰두하여 IT/인공지능 분야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IT젊은 공학자상은 만40세 이하의 3년 이상 국내에서 연구를 수행한 연구자에게 수여한다. 기술적 실용성, 사회와 환경 공헌도, 창의성을 중심으로 심사한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