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KAIST, 도쿄대·칭화대 제치고 "아시아 최고 혁신대학"

'2018 로이터 랭킹-아시아 최고 혁신대학 75' 발표
학술논문, 특허출원 실적 등 10개 평가지표 반영
KAIST가 도쿄대, 칭화대 등 아시아 유수 대학들을 제치고 가장 혁신적인 대학으로 선정됐다.

KAIST(총장 신성철)는 '2018 로이터 랭킹-아시아 최고 혁신대학 75(Reuters Top 75: Asia’s Most Innovative Universities)' 순위에서 지난 2016년부터 3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고 6일 밝혔다.

로이터통신은 2016년부터 글로벌 학술정보 서비스 기업인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Clarivate Analytics)'와 공동으로 매년 '로이터 랭킹-아시아 최고 혁신대학 75'를 발표하고 있다. 

이 순위에는 아시아 각 대학이 지난 2011년부터 2016년 사이 발표한 특허 수, 특허 성공률, 국제특허, 특허 인용 수, 특허인용 영향력, 특허 인용비율, 특허 인용논문 영향력, 산업계 논문 인용 영향력, 산학공저 논문비율, 웹오브사이언스 논문 수 등이 반영됐다.   

KAIST는 75개 아시아대학 중 3년 연속 아시아 대학 1위를 차지했다. KAIST는 2011년부터 2016년까지 모두 1000개의 특허를 제출해 79.8%의 특허 성공률을 보였다. 상업적 영향력도 59.6점으로 가장 높은 점수를 기록했다.

한국에서는 KAIST를 포함한 4개 대학이 상위 10개 대학에 이름을 올렸다. POSTECH은 지난해 4위에서 1단계 상승한 3위를 차지했다. 반면 지난해 2위와 5위를 차지한 서울대와 성균관대는 올해 각각 4위와 8위로 순위가 하락했다. 

국가별로는 홍콩을 포함한 중국이 27개 대학으로 1위를 차지했고 한국과 일본이 20개와 19개 대학으로 뒤를 이었다. 이 밖에 호주(5개), 싱가포르(2개), 뉴질랜드(1개), 인도(1개) 순으로 조사됐다.

'2018 아시아 최고 혁신대학' 평가결과.<자료=KAIST 제공>'2018 아시아 최고 혁신대학' 평가결과.<자료=KAIST 제공>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