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D, 비행체 개발 필수 '천음속풍동실험실' 준공

5일, 준공식 겸 가동식 개최···해외 아닌 국내서 비행체 개발 위한 실험 가능해져
비행체 개발에 필수 실험실이 가동됨에 따라 그동안 해외에서 실험하던 부분을 국내에서 실험하며 보안을 유지할 수 있을 전망이다.

ADD(소장 남세규)는 5일 오전 11시 안 회그룬드 스웨덴 대사와 국방부, 방위사업청, 공군, 항공우주연구원, 한국항공우주산업 등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천음속풍동시설 'KS-T1500'의 준공식 겸 가동식을 개최했다고 6일 밝혔다.

'바람(wind)'은 항공기나 미사일이 하늘을 비행할 때 가장 큰 영향을 준다. 비행체 개발을 위한 핵심 시설인 풍동(風洞, wind tunnel)은 이러한 바람을 만들어 비행 시 발생하는 공기역학적 힘을 측정한다.

천음속은 음속을 나타내는 마하 1.0 부근의 속도 영역으로 일반적으로 전투기의 비행속도 영역이며, 복잡한 유동(流動)현상이 생기는 구간이다. 

이번에 설치된 천음속풍동 KS-T1500은 스웨덴 항공우주국(FOI)에서 국방과 우주프로그램에 사용하던 시설을 ADD에서 개량한 것이다. 이 시설은 마하 0.4에서 1.7까지 천음속 실험이 가능하다.

실험실에서는 천음속 영역을 비행하는 전투기나 미사일을 축소 모형으로 제작하고, 풍동실험을 통해 비행체에 작용하는 힘과 압력을 측정한다. 풍동실험을 통해 생산된 자료는 비행체의 자세 안정성, 구동장치, 구조설계 등에 활용된다.

바람을 부는 방법에는 기존 풍동과 같이 시험을 위해 바람을 일정량 모았다가 한 번에 부는 불어내기식 방법과 팬(pan)을 활용해 바람을 계속 순환하는 순환식 방법이 있다.

천음속풍동은 두 가지 방법을 모두 접목해 효율성을 높였다. 이 풍동은 현재 진행 중인 한국형 전투기사업(KF-X)과 미사일 등과 관련된 연구개발에 활용할 수 있다.

안 회그룬드 스웨덴 대사는 "천음속풍동이 새로운 아이디어와 가능성을 구현하고, 대한민국의 안보 역량을 향상시키는데 기여하기를 바란다"고 축사를 전했다.

남세규 소장은 "ADD는 아음속풍동과 초음속풍동에 천음속풍동이 더해지며 비행체 개발에 필수적인 풍동 인프라를 선진국 수준으로 구축했다"라면서 "첨단 항공기술 개발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첫 가동을 시작한 ADD의 천음속풍동시설 'KS-T1500'.<사진=ADD 제공>첫 가동을 시작한 ADD의 천음속풍동시설 'KS-T1500'.<사진=ADD 제공>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