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인류로 손상된 지구 회복 'KAIST 인류세 연구센터'

7년 간 약 100억원 지원 받아···다학제 연구, 지질자원연과 공동 연구 등 수행
인간이 만들어낸 물질로 손상된 지구의 미래를 예측, 대응하기 위해 다양한 분야 전문가들이 머리를 맞댄다. 

KAIST(총장 신성철)는 '인류세 연구센터' 유치기관으로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인류세 연구센터는 한국연구재단이 시행하는 융합연구 선도연구센터 지원 사업에 선정돼 7년 간 약 100억원을 지원받는다.

이 사업에는 KAIST 과학기술정책대학원을 비롯해 문화기술대학원, 인문사회과학부, 산업디자인학과, 전기·전자공학부, 재난학연구소, 인공위성연구센터 소속 교수와 연구원이 참여한다.

인류세란 인간의 과학적, 산업적, 경제적 활동이 지구에 지울 수 없는 흔적을 남기고 있는 현상을 반영하기 위해 제안된 새 지질시대이자 플라스틱, 이산화탄소, 방사능 물질, 콘크리트 등 인간이 만들어낸 물질로 인해 지구가 손상된 산업혁명 이후를 말한다.

인류세의 대표 징후로는 기후변화와 자연재난, 환경 파괴와 대규모 멸종, 산업 고도화와 불평등 심화 등이 있다. 국제 지질학계에서 처음 제시된 이래 공학, 인문사회과학, 예술, 정책학 등의 분야에서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

인류세 연구센터는 인류세 시대의 지구적 변화를 감지하고 대응하기 위한 다학제적 융합 연구를 수행하며, 대학원 협동 과정을 신설해 관련 전문가도 양성한다.

센터는 앞으로 ▲인공위성을 활용한 한반도의 지표, 해양·대기 변화 기록 연구 ▲인공지능을 활용한 모델링으로 재난 예측과 위험 거버넌스 체계 구축 ▲손상된 지구에서 살아남기 위한 지속가능 주거, 교통, 생활양식 전환에 관한 연구 ▲인간과 지구의 새 미래를 상상하기 위한 공학적, 예술적 연구 등을 수행한다.

인류세 담론의 공론화와 연구 성과 확산도 추진된다. 센터는 한국지질자원연구원과의 공동연구를 수행하고 수립 3년차와 7년차에 서울시립과학관과 연계해 인류세 특별전시회를 개최해 연구 성과를 시민과 공유한다. 

또한 정기 간행물을 발간해 정책 입안자의 이해를 돕고, 해외 연구자와의 네트워크 구축과 현장에 적용 가능한 융합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해 교육 시장 활성화에도 나선다.

연구책임자인 박범순 KAIST 교수는 "인류세 연구센터가 인간과 지구를 키워드로 과학, 공학, 인문학, 사회과학, 예술의 패러다임 변화를 촉발할 것"이라며 "더 나은 인류의 삶과 더 나은 지구를 함께 추구하기 위해 필요한 새로운 기술과 사회정책을 만들어나가는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