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KIST인상에 '임화섭·강경수' 박사 수상

'3차원 신체 스캐닝 기술'·'유산균 미세먼지 보호 효능' 성과 인정
임화섭 KIST 영상미디어연구단 박사(왼쪽)와 강경수 KIST 시스템천연물연구센터 박사(오른쪽).<사진=KIST 제공>임화섭 KIST 영상미디어연구단 박사(왼쪽)와 강경수 KIST 시스템천연물연구센터 박사(오른쪽).<사진=KIST 제공>

KIST(한국과학기술연구원·원장 이병권)는 30일 서울 본원에서 우수한 연구업적을 달성한 임화섭·강경수 박사에게 '이달의 KIST인상'을 수상했다고 이날 밝혔다. 

임화섭 영상미디어연구단 박사 연구팀은 3차원 신체 스캐닝 기술과 스케치 애니메이션 기술을 개발했다.

한 대의 카메라로 사람의 형상을 고속으로 3차원 모델링할 수 있는 기술이다. 간단한 스케치만으로 캐릭터를 자동으로 생성하고 일반 사람들도 손쉽게 만들 수 있는 사용자 참여형 인터렉티브 컨텐츠 제작 기술이다.

고화질의 3차원 모델을 빠르게 생성하므로 3D 프린팅과 3차원 신체 측정, 가상환경 아바타 생성 등에 활용 가능하다. KIST는 관련 기술을 옐로테일에 이전했다. 임화섭 박사는 이번 기술의 수월성을 입증하고 기술 확산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강경수 시스템천연물연구센터 박사 연구팀은 국민생활건강과 밀접한 주제인 유산균의 미세먼지 보호 효능에 대한 새로운 용도를 발굴했다.

강 박사는 토양에 서식하는 '예쁜꼬마선충'이라는 벌레를 이용한 여러 가지 유해물질의 독성평가에 관한 연구를 이미 발표한 바 있다. 관련 연구를 비디오 저널로 출간해 전 세계 연구자들이 표준 프로토콜로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KIST는 이 기술을 한국야쿠르트에 기술을 이전했으며, 강 박사팀은 그간의 성과를 인정받아 이달의 KIST인상에 최종 선정됐다.

이달의 KIST인상은 KIST 발전에 가장 창조적, 혁신적으로 기여한 우수 직원을 발굴해 포상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 선정된다.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