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로켓 연료주입 중 폭발···한화 대전공장 직원 9명 사상

29일 오후 4시 17분께 사고 발생··· 건물 출입문·벽체 등 50㎡ 파손
대전지방 노동청, 작업중지권 명령, 현장 조사 착수
29일 오후 4시 17분께 대전시 유성구 외삼동 한화 대전공장에서 폭발사고로 화재가 발생했다.

화재는 출동한 소방대에 의해 10여 분만에 진화됐지만 현장에서 작업 중이던 직원 2명이 숨지고 7명이 부상을 입었다. 부상자 7명 가운데 4명은 전신에 3도 이상의 화상을 입었고, 나머지 3명은 경상으로 알려졌다. 

대전시소방본부는 "공장 관계자가 '공장에서 폭발로 불이 났다'고 전화 신고해 소방차 등 장비 29대와 소방관 등 55명을 투입해 진화작업을 벌였다. 불은 10여분 만에 꺼졌다"고 말했다.

사고는 51동 추진체 생산라인에서 로켓추진체에 고체연료를 충전하던 중 발생했다. 폭발 여파로 건물 출입문과 벽체 등 50㎡가 파손되는 피해도 발생했다.

51동 공장은 로켓추진체와 군수품을 개발·생산하는 곳으로 평소 일반인의 출입이 엄격하게 통제되는 장소다. 공장 자체가 국가 보안목표 '가급' 시설이다.
  
국과수와 경찰, 소방당국은 공장 관계자와 부상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와 원인을 조사 중이다. 대전지방 노동청은 한화 대전공장에 작업중지권을 명령하고 현장 조사에 착수한 상태다.

한화 대전공장 관계자는 "사고 직후 곧바로 작업을 중단했고 현장에서 작업하던 7명 이외에 다른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라며 "(폭발)재발 가능성 등을 조사한 결과 추가로 위험한 상황은 없었다. 사고 원인이 밝혀지고 장례가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