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대한민국 중기인 대회···프럼파트스 등 386점 시상

중기부·중기중앙회, '2018 중소기업인 대회' 열어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기업중앙회는 17일 '2018 대한민구 중소기업인 대회'를 열고 훈·포장 등 386점을 시장했다.<사진=중소벤처기업부>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기업중앙회는 17일 '2018 대한민구 중소기업인 대회'를 열고 훈·포장 등 386점을 시장했다.<사진=중소벤처기업부>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기업중앙회는 17일 이낙연 국무총리와, 중소기업인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중소기업중앙회 그랜드홀에서 '2018 대한민국 중소기업인 대회'를 열었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행사는 훈장·포장 27점을 포함한 정부포상이 91점, 장·차관급 표창 295점 등 역대 최대 규모인 386점의 시상이 이뤄졌다.

금탑산업훈장은 배관자재 생산 전문기업인 프럼파트스(대표 원재희)에게 돌아갔다. 이 회사는 국내 최초로 철제 배관 파이프를 플라스틱 파이프로 대체하는 독자기술 개발에 성공, 국산화를 이끌었다.

또 지속적인 기술 개발로 특허와 인증 20건을 획득하고 청년취업인턴 20명 신규채용 등 일자리 창출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 받았다.

지에프에스(대표 김태호)는 50년간 소방업계에 종사하면서 방재산업 불모지인 우리나라의 소방산업 발전을 위해 헌신해온 공로로 금탑산업훈장에 선정됐다.

이 회사는 매년 매출액의 10% 이상을 기술개발에 투자, 단독경보형감지기를 자체기술로 국산화 했다. 무엇보다 20년이상 장기근속자가 정규직의 40%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고용유지에도 기여한 공로로 수상의 영예를 차지했다.

은탑산업훈장은 소룩스(대표 김복덕), 대동산업(대표 문주남), 대봉엘에스(대표 박진오), 동탑산업훈장은 코리아테크노(대표 송낙헌), 신성에스엔티(대표 최광영), 영진산업(대표 민병오), 솔라루체(대표 김용일)에 돌아갔다.

또 제주반도체(대표 박성식), 듀링(대표 고진성), 녹차원(대표 김재삼)이 철탑산업훈장을, 엘시시(대표 백성천), 경인테크(대표 최용준), 이즈파크(대표 김갑산)가 석탑산업훈장의 영예를 안았다.

한편 중소기업인 대회는 매년 일자리 창출 유공자 포상 등을 통해 기업인들의 자긍심을 높이고 스스로의 성과를 돌아보는 축제의 장으로 90년에 시작, 올해 29년째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