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국가연구개발사업 예산 배분·조정 착수

과기부,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전문위원 설명회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4일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전문위원 설명회를 갖고 국가연구개발사업 예산 배분, 조정에 착수했다.<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4일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전문위원 설명회를 갖고 국가연구개발사업 예산 배분, 조정에 착수했다.<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14일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전문위원 설명회를 갖고 내년 국가연구개발사업 예산 배분·조정에 착수했다고 이날 밝혔다.

오는 18일까지 열리는 설명회는 국가연구개발사업 예산 배분 ·조정의 첫 단계다. 소관부처에서 사업내용, 예산 규모를 설명하고 기술분야별 전문위원회 100명이 신규사업, 주요 계속사업 등 정부 사업 450여개에 대해 논의하고 검토의견을 제시한다.

전문위원은 설명회에서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2019년 국가연구개발사업 투자방향, 국정과제' 등을 고려해 국가연구개발사업에 대해 검토의견을 제시할 예정이다.

과기부는 전문위원의 검토의견과 예산 요구자료, 과학기술기본법에 근거해 주요 국가연구개발사업의 차년도 예산을 배분·조정해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심의를 거쳐 6월말까지 기획재정부에 제출하게 된다.

유영민 장관은 "정부의 연구개발 투자가 혁신의 밑바탕으로 역할하는 만큼 전략적인 투자와 연구자 중심의 지원이 필요하다"면서 "올해부터는 기술개발 뿐만 아니라 제도개선, 인력양성을 패키지로 지원하는 새로운 투자시스템을 시범 적용해 신산업 여건 조성과 부처간 협업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유 장관은 "국민의 삶과 직결되는 미세먼지, 화재 등 분야에서 원인규명부터 실증까지의 전주기적 지원을 통해 국민이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내야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전문위원회는 공공우주, 에너지환경, ICT융합, 기계소재, 생명의료, 기초기반, 국방 등 7개 기술분야별 민간전문가 각 15명정도씩 100명으로 구성된다. 임기는 2년.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