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주민과 함께 하는 원자력 토크콘서트' 개최

원자력연, 오는 15일 행사 마련···파이로프로세싱과 소듐냉각고속로 관련 강연, 탐방 등 진행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원자력에 대한 이해를 돕고, 원자력연의 주요 현안을 설명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하재주)은 오는 15일 '제2회 2018 원자력토크콘서트'를 원자력연에서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원자력토크콘서트에서는 송기찬 원자력연 핵연료주기기술연구소장이 나서 최근 파이로프로세싱과 소듐냉각고속로 사업 재개 이후 추진할 연구방향에 대해 설명하고, 주민들의 궁금증에 답할 예정이다. 

참석자들은 이후 파이로프로세싱 일관공정 모의 시험시설(PRIDE)과 소듐냉각고속로 종합효과시험시설(STELLA-1)을 방문해 연구시설을 탐방하고 연구자들에게 연구 상황을 듣는 시간을 갖는다.

지난해 처음 시작한 원자력토크콘서트는 올해로 2년째를 맞이한다. 콘서트는 지역주민들이 궁금해 하는 이슈 중심의 강연과 함께 하나로, 원자력 로봇, ATLAS 등 평소 접하기 어려운 연구시설 탐방으로 구성됐다. 

원자력토크콘서트는 3월부터 11월까지 격월로 원자력연에서 열린다. 원자력에 관심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참여가능하며, 원자력연 홈페이지와 이메일, 전화(kms84@kaeri.re.kr, 042-868-2798)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하재주 원장은 "이번 프로그램이 지역사회가 원자력을 보다 더 쉽고 정확하게 이해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면서 "지역주민들이 안심하고 신뢰할 때까지 소통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제1회 2018 원자력토크콘서트' 참석자들의 단체 사진.<사진=한국원자력연구원 제공>'제1회 2018 원자력토크콘서트' 참석자들의 단체 사진.<사진=한국원자력연구원 제공>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