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기 바이오특별위원회 출범···'컨트롤타워 재정비'

민간 전문가 14명 신규 위촉···11일 첫 회의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과학기술혁신본부는 11일 오후 7개 관계부처와 민간 전문가가 참여하는 '제1회 바이오특별위원회'(이하 바이오특위)를 개최한다고 10일 밝혔다.

바이오특위는 지난 2016년 바이오 분야 정책 컨트롤타워로 설치돼 바이오 분야 중장기 계획에 대한 심의·조정뿐만 아니라 바이오 규제 개선, 바이오 창업 생태계 구축 등 현장문제 해결 기능을 수행해왔다.

이번 회의는 통합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출범과 더불어 새롭게 구성된 제2기 바이오특위의 첫 회의다.

제2기 바이오특위의 신임 민간위원으로 생명과학, 보건의료, 바이오 정책 등 각 분야별 현장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민간 전문가 14명이 위촉됐다.

환경보전·식량안보 등 각종 국내 현안 해결과 고부가가치 산업 창출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한 농생명공학 육성 노력이 보다 체계화될 전망이다.

농촌진흥청은 이번 바이오특위에서 첨단생명공학기술 육성·농생명자원 활용 활성화 기반 구축 등의 내용을 담은 '제4차 농생명공학육성 중장기 기본계획'을 발표한다.

또 정부는 향후 성장 가능성이 높고 시장규모가 지속적으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되는 해양바이오 산업의 육성을 적극 추진키로 했다.

이번 바이오 특위에서는 난치병·희귀질환 치료 등을 위한 혁신적 기술개발과 국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개선이 필요한 바이오 분야 규제에 대해서도 관계부처와 함께 논의한다.

향후 바이오특위는 향후 각 개선과제의 진행상황을 점검하고 현장의견을 반영할 수 있도록 지속 관리해 나갈 계획이다.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