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간브리핑] 탁월한 이방인

활기찬 청년들과 기동성 좋은 오토바이가 많은 곳, 베트남. 김정은이 바라는 국가 모델이랍니다.

우리도 6~70년대 베트남에서 피 흘린 돈으로 경제 초석에 보탬을 했죠. 지금은 삼성 대단위 공장이나 V-KIST(한국-베트남 과학기술원)같이 왕래가 왕성합니다. 반면, 베트남은 공산당의 위장 평화전술이 이긴 예로 회자합니다. 그렇게 성공한 월맹 때문에 40년은 까먹었습니다.
 
40년 넘게 제조업을 이끌던 우리나라 산업단지가 신음합니다. 들어설 공장도 없고, 나갈 수 있는 공장도 없습니다. 베트남이나 북한처럼 선진국이 들어와 도와줄 상황도 아니고, 오로지 자력으로 진화의 벽을 넘어야 합니다. 우선 '소프트'한 서비스업과 경공업은 공유와 협업을 시작했는데요. '하드'한 제조업도 새로운 피를 받아야 할 겁니다.
 
부흥과 쇠락, 부활을 넘나드는 도요타는 오너 경영인과 전문 경영인이 번갈아 키를 잡기도 했습니다. 그 선택의 중심에는 이사회의 바른 판단이 있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오너 경영인의 복귀에서도 공정했습니다. 아무리 회장 손자라도 평사원으로 입사해, 내부 경쟁과 경력을 겪어보게 했습니다. 

밖에서 보는 안목이 더 탁월할 수도 있습니다. 사장될 뻔한 우리나라 '유전자 가위' 기술은 이방인의 극적인 합류로 살아남았습니다. 그 이방인은 분명한 실력과 마음가짐이 있었기에 이 같은 성공이 가능했습니다. 새로 올 인사를 두고 조직 구성원들이 염려하는 것도 이 점 때문입니다. 

 
◆ 오늘의 행사 - 대덕특구 코스닥·코넥스시장 상장설명회 : 오후1시. TBC 이노스타트업

 
[매일경제]김정은, 도보다리서 '베트남 모델' 말했다
"김정은은 (아직 젊기 때문에) 동아시아의 리더가 되고 싶다는 마음이 있다"

[한국경제]강소기업도 '털썩'… 産團이 멈춰선다
"공장 부지를 팔고 싶어도 사겠다는 사람이 나타나지 않아 발만 동동 구르는 답답한 상황"
 
[한국경제]공유 오피스 여는 패션업체들
"반짝이는 아이디어를 가진 사람들이 모여서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공간을 지원하기로 한 것"
 
[조선일보]이력서 쓰고 평사원 입사한 도요타家 4세
"너를 상사로 모시고 싶어 할 직원은 없다." 
 
[한국경제]사장될 뻔한 '유전자가위 기술'… 툴젠, LB 손잡고 '1兆 가치' 일궜다
"당시 유전자가위라는 글로벌 원천기술을 가진 툴젠을 한국의 미래 먹거리를 책임질 회사로 키워야겠다는 사명감이 들었다"
 
[조선일보]탈원전에 흔들린 원자력연 상임감사에 반핵활동가?
"노조가 강한 목소리를 내는 것은 그동안 응축된 불만이 수면 위로 나오고 있는 것"
윤병철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