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기의 사진공감]일곱 송이 수선화

글 사진: 박용기/한국표준과학연구원 초빙연구원

옆자리에 앉은 아내가 스마트폰으로 음악을 찾아 켜자 블루투스로 연결된 자동차의 오디오 시스템에서 익숙한 노래 하나가 잔잔히 흘러나왔다. 미국의 4인조 남성 보컬 그룹인 브라더스 포(The Brothers Four)가 부른 'Seven Daffodils'다.

이 곡은 1964년 처음 발표된 후 케롤 키드 등 여러 명의 가수들이 리메이크하기도 한 곡으로, 우리나라에서는 내가 대학 1학년 때인 1971년 양희은에 의해 '일곱 송이 수선화'라는 제목으로 발표되어 크게 인기를 끌었던 곡이다.

원곡의 가사를 보면 한 가난한 남자가 사랑하는 여자에게 낭만적인 사랑 고백을 하는 내용으로, 1970년대 가난한 대학생활을 했던 나에게는 가슴에 와 닿는 내용이어서 오래 전부터 좋아하고 많이 들었던 곡이다. PENTAX K-1, 200 mm with Tamron SP AF 70-200mm F2.8 Di LD [IF] Macro, f/3.5, 1/1250 s, ISO100원곡의 가사를 보면 한 가난한 남자가 사랑하는 여자에게 낭만적인 사랑 고백을 하는 내용으로, 1970년대 가난한 대학생활을 했던 나에게는 가슴에 와 닿는 내용이어서 오래 전부터 좋아하고 많이 들었던 곡이다. PENTAX K-1, 200 mm with Tamron SP AF 70-200mm F2.8 Di LD [IF] Macro, f/3.5, 1/1250 s, ISO100

원곡의 가사를 보면 한 가난한 남자가 사랑하는 여자에게 낭만적인 사랑 고백을 하는 내용으로, 1970년대 가난한 대학생활을 했던 나에게는 가슴에 와 닿는 내용이어서 오래 전부터 좋아하고 많이 들었던 곡이다. 양희은이 부른 노래 가사는 원곡의 가사를 좀 바꾸어 놓아 다른 느낌이 들기 때문에 원곡의 가사를 잠시 보기로 한다.

I may not have a mansion. I haven’t any land.
Not even a paper dollar to crinkle in my hand.
But I can show you mornings on a thousand hills.
And kiss you and give you seven daffodils.

I do not have a fortune to buy you pretty things.
But I can weave you moonbeams for necklaces and rings.
And I can show you mornings on a thousand hills.
And kiss you and give you seven daffodils.

Seven golden daffodils are shining in the sun
To light our way to evening when our day is done.
And I will give you music and a crust of bread.
A pillow of piny boughs to rest your head.


전 집도 없고 땅도 없어요
당장 제 손에 움켜쥘 지폐 한 장도 없고요
하지만 전 당신에게 저 굽이치는 산 위로 떠오르는 아침을 보여줄 수 있고
사랑의 키스와 일곱 송이 수선화를 드릴 수 있습니다

전 당신에게 예쁜 물건들을 사줄 만한 재산도 없습니다
하지만 전 당신에게 저 달빛을 엮어서 목걸이와 반지를 만들어 드릴 수 있습니다
그리고 저 굽이치는 산 위로 떠오르는 아침을 보 여줄 수 있고
사랑의 키스와 일곱 송이 수선화를 드릴 수 있습니다

오, 황금 빛 일곱 송이 수선화는 햇빛 속에 찬란히 피었다가
우리의 나날들이 다하면 시들어가겠죠
그러면 전 당신에게 아름다운 음악과 한 조각 빵을 드리고
소나무 가지로 베개를 만들어 당신의 머리를 편히 쉬게 해드리겠습니다


전 집도 없고 땅도 없어요. 당장 제 손에 움켜쥘 지폐 한 장도 없고요. 하지만 전 당신에게 저 굽이치는 산 위로 떠오르는 아침을 보여줄 수 있고 사랑의 키스와 일곱 송이 수선화를 드릴 수 있습니다. PENTAX K-3, 115 mm with Tamron SP AF 70-200mm F2.8 Di LD [IF] Macro, f/3.5, 1/640 s, ISO100전 집도 없고 땅도 없어요. 당장 제 손에 움켜쥘 지폐 한 장도 없고요. 하지만 전 당신에게 저 굽이치는 산 위로 떠오르는 아침을 보여줄 수 있고 사랑의 키스와 일곱 송이 수선화를 드릴 수 있습니다. PENTAX K-3, 115 mm with Tamron SP AF 70-200mm F2.8 Di LD [IF] Macro, f/3.5, 1/640 s, ISO100

영어 가사도 외워 부를 수 있을 만큼 좋아하는 노래이고 또 많이 들어서, 평소에는 참 아름다운 노래라는 생각으로 가사를 음미하며 듣곤 했는데 이날은 갑자기 엉뚱한 생각이 들었다.

요즈음 젊은 사람들에게도 저런 낭만적인 프로포즈가 통할까? 특이하고 이벤트적인 프로포즈가 유행인 지금 세대에는 왠지 통하지 않을 것 같았다. 그리고 요즘 같으면 다음과 같이 고백을 해야만 성공적인 프로포즈가 될 것 같다고 생각했다. 1절 가사만 바꾸어 보기로 한다.

전 새로 분양 받은 아파트도 있고 물려 받을 땅도 있어요
당장 당신이 원하는 것을 사줄 수 있는 프리미엄 신용카드도 있어요
그리고 전 당신에게 저 굽이치는 산 위로 떠오르는 아침을 보여주는 이벤트도 준비했고 다이아몬드 반지와 백 송이 수선화도 드리겠습니다


원곡 세븐 데포딜스의 가사처럼 가난했던 젊은 나를 남편으로 받아주었던 아내가 고맙게 느껴지면서 요즈음 같으면 결혼을 못했을 지도 모르겠다는 지나간 위기감을 느끼게 하였다. PENTAX K-1, smc PENTAX-D FA MACRO 100mm F2.8 WR, f/3.5, 1/30 s, ISO100원곡 세븐 데포딜스의 가사처럼 가난했던 젊은 나를 남편으로 받아주었던 아내가 고맙게 느껴지면서 요즈음 같으면 결혼을 못했을 지도 모르겠다는 지나간 위기감을 느끼게 하였다. PENTAX K-1, smc PENTAX-D FA MACRO 100mm F2.8 WR, f/3.5, 1/30 s, ISO100

내가 요즘 세대를 잘 못 보고 있는 것이기를 바라면서 '이쯤은 되어야 고백이 성사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했다.

한 결혼정보회사가 서울대학교 심리학과와 함께 전국의 25~39세 미혼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이상적인 배우자상을 조사해 발표한 적이 있다. 이 보고에 의하면 적령기의 여성들은 이상적인 남편의 조건으로 자산이 2억7000만원, 연봉은 약 5000만원, 그리고 키는 178cm 등을 꼽았다고 한다. 물론 남자들이 원하는 아내의 조건에도 자산 2억여원, 연봉은 4200백만원 등 경제적인 조건이 포함되어 있었다.

요즈음 남녀의 이성에 대한 성향을 무선통신 기술에 빗대어 말하기도 한다. 즉 남자는 블루투스고 여자는 와이파이와 같다고 한다. 블루투스는 가까이 있으면 연결되고 멀리 떨어지면 곧 바로 다른 기기를 검색하는 반면, 와이파이는 주변에서 사용 가능한 모든 신호를 찾은 다음 가장 강력한 신호와 연결되기 때문이라고 한다.

조금만 멀어지면 남성은 다른 이성을 찾고, 여성은 주위에서 최고의 상대에게 관심을 갖게 되는 성향을 가지고 있다는 말이다.

이런 생각을 하다 보니 정말 세븐 데포딜스의 가사처럼 가난했던 젊은 나를 남편으로 받아주었던 아내가 고맙게 느껴지면서 요즈음 같으면 결혼을 못했을 지도 모르겠다는 지나간 위기감을 느끼게 하였다.

수선화의 영어 이름은 데포딜(daffodil)이라고 하지만 학명인 나르시서스(Narcissus)로도 통한다. 그래서 이 꽃을 보면 위에 소개한 노래가 떠올라 낭만적인 느낌이 들기도 하지만 어딘가 가슴 한 구석이 조금 아린 듯 하다. 그리스 신화에 등장하는 에코와 나르시서스의 슬픈 사랑이야기 때문일 것이다. PENTAX K-3, smc PENTAX-D FA MACRO 100mm F2.8 WR, f/7.1, 1/250 s, ISO100수선화의 영어 이름은 데포딜(daffodil)이라고 하지만 학명인 나르시서스(Narcissus)로도 통한다. 그래서 이 꽃을 보면 위에 소개한 노래가 떠올라 낭만적인 느낌이 들기도 하지만 어딘가 가슴 한 구석이 조금 아린 듯 하다. 그리스 신화에 등장하는 에코와 나르시서스의 슬픈 사랑이야기 때문일 것이다. PENTAX K-3, smc PENTAX-D FA MACRO 100mm F2.8 WR, f/7.1, 1/250 s, ISO100

수선화의 영어 이름은 데포딜(daffodil)이라고 하지만 학명인 나르시서스(Narcissus)로도 통한다. 그래서 이 꽃을 보면 위에 소개한 노래가 떠올라 낭만적인 느낌이 들기도 하지만 어딘가 가슴 한 구석이 조금 아린 듯 하다. 그리스 신화에 등장하는 에코와 나르시서스의 슬픈 사랑이야기 때문일 것이다.

말이 많아 제우스의 부인인 헤라에게 남의 말의 끝부분만 따라하도록 벌을 받은 숲 속의 요정인 에코가 잘 생긴 청년 나르시서스에게 반했다. 하지만 자신의 뒤를 졸졸 따라다니며 그의 말을 반복하기만 하는 에코가 나르시서스에게는 미친 여자처럼 보였기 때문에 그는 그녀의 사랑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결국 에코는 상사병으로 죽고 목소리만 남겨져 우리 곁을 떠돌며 메아리가 되었다. 에코의 죽음을 슬퍼하던 숲 속의 친구 님프들이 정의의 여신인 네메시스(Nemesis)에게 청원을 해 나르시서스를 헬리콘 산의 샘에 비친 자기 모습에 매혹되도록 벌을 내리게 된다.

어느 날 사냥에 나선 그는 목이 말라 그 샘에 갔다가 물에 비친 자기 모습을 보고 사랑에 빠진 후 상사병으로 서서히 죽어가게 되었다. 그 후 그 자리에 바로 수선화가 피어났다.

봄은 수선화와 함께 수 많은 꽃들이 피어나는 새로운 시작의 계절이다. 이 봄에는 노래 '세븐 데포딜스'처럼 낭만적인 사랑도 결실을 맺고 또 우리 모두에게 꽃 향기 나는 새로운 시작이 가능하기를 소망해 본다.

봄은 수선화와 함께 수 많은 꽃들이 피어나는 새로운 시작의 계절이다. 이 봄에는 노래 '세븐 데포딜스'처럼 낭만적인 사랑도 결실을 맺고 또 우리 모두에게 꽃 향기 나는 새로운 시작이 가능하기를 소망해 본다. PENTAX K-1, smc PENTAX-D FA MACRO 100mm F2.8 WR, f/3.5, 1/200 s, ISO100봄은 수선화와 함께 수 많은 꽃들이 피어나는 새로운 시작의 계절이다. 이 봄에는 노래 '세븐 데포딜스'처럼 낭만적인 사랑도 결실을 맺고 또 우리 모두에게 꽃 향기 나는 새로운 시작이 가능하기를 소망해 본다. PENTAX K-1, smc PENTAX-D FA MACRO 100mm F2.8 WR, f/3.5, 1/200 s, ISO100

만일 70년대의 낭만에 잠시 빠져보고 싶다면 스테레오가 잘 되는 오디오 시스템으로 브라더스 포의 노래를 한 번 감상해 보기를 권한다. 맑고 간결한 기타 반주와 함께 4명의 멤버들이 양쪽에서 번갈아 들려주는 낭만적인 사랑 고백을 듣고 있노라면 어디에선가 수선화의 향기가 느껴지면서 봄의 기운이 여러분 곁에 와 있을 것이다.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