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강입자가속기 권위자들 대전에···'HB2018' 개최

6월 18일부터 5일간 IBS 과학문화센터서 열려
전세계 주요 차세대 입자가속기 프로젝트 진행현황 발표 예정
전세계 양성자·중이온가속기 권위자들의 학술대회가 대전에서 열린다.

IBS(원장 김두철)는 중이온가속기건설구축사업단(단장 정순찬)이 전 세계 강입자(Hadron) 물리학계 최대 학술대회 'HB 2018'가 오는 6월 18일부터 5일간 IBS 과학문화센터에서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HB'는 2000년대 들어 중요성이 높아진 고강도 양성자·중이온가속기 설계‧구축분야 전문가들의 교류협력을 위한 국제학회로 국제미래가속기위원회(ICFA)가 주최한다.

지난 2002년 미국 페르미국립가속기연구소에서 처음 개최된 이래 세계 각국 주요 가속기 연구기관에서 격년제로 개최되는 전 세계 가속기 과학계의 최대 국제행사 중 하나이다.

이번 학회는 한국에는 처음 열린다. 이번 행사에는 ▲니콜라스 피초프(Nicolas Pichoff) 이스라엘 중이온가속기 'SARAF' 프로젝트 책임자 ▲야니스 파파필리포우(Yannis Papaphilippou) CERN 거대강입자가속기 빔운전위원회 부위원장을 비롯해 세계 각국 강입자가속기 과학 전문가 약 250여명이 참석한다.  

행사는 ▲원형가속기 빔역학 ▲선형가속기 빔역학 ▲가속기시스템 ▲가속기 시운전‧운영 ▲빔진단장치와 빔상호작용 등 총 5개 분과에 100여명의 전문가들이 주제발표에 나서며, 기업전시와 포스터세션도 진행된다.

전체세션에서는 한국의 라온 중이온가속기를 비롯해 CERN의 LHC, 미국의 중이온가속기 FRIB, 중국의 파쇄중성자원(CSNS) 등 세계 주요 차세대 입자가속기 프로젝트들의 진행현황이 발표될 예정이다. 

정순찬 중이온가속기사업단장은 "강입자물리와 가속기과학 분야 최대의 국제학회를 과학도시 대전에서 개최하게 돼 기쁘다"라며 "이번 행사 개회를 계기로 전 세계 가속기 운영‧연구기관들과의 협력을 더욱 강화하고, 라온 중이온가속기의 성공적인 구축과 운영으로 세계 기초과학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참가신청은 HB2018 행사 웹사이트에서 온라인 등록을 하면 된다. 등록비가 할인되는 조기등록은 오는 13일까지, 일반등록은 6월 15일까지 진행되며, 현장등록도 접수할 예정이다.  

'HB 2018' 행사 포스터.<자료=IBS 제공>'HB 2018' 행사 포스터.<자료=IBS 제공>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