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ETRI 올해의 연구자상'에 박성익 박사

'지상파방송 계층분할다중화 핵심원천 기술' 개발 공로 인정
박성익 박사가 ETRI가 선정한 올해의 연구자상을 수상했다.

ETRI는 5일 원내 대강당에서 창립 42주년 기념식을 갖고 올해의 연구자상을 비롯해 기술대상, 신입직원상 등 우수성과에 대한 직원 포상을 실시했다고 이날 밝혔다.

올해의 연구자상을 받은 박성익 박사는 '지상파방송 계층분할다중화(LDM) 핵심원천 기술' 개발을 주도했다.

계층분할다중화(LDM, Layered Division Multiplexing)는 지상파방송에서 하나의 방송채널로 4K-UHD나 이동 HD 등과 같은 다양한 방송 서비스를 동시에 전송할 수 있는 기술을 일컫는다.

박 박사는 미국 방송기술표준화 단체인 ATSC에 최종 국제표준에 반영하는 등 핵심원천 기술 개발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특히 박 박사는 지난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미국전기전자공학회(IEEE) 최우수 논문상을 네 차례나 받았다.  

이상훈 ETRI 원장은 "4차 산업혁명이라는 새로운 시대적 요구를 바라볼 때 우리 연구원의 어깨가 무겁다"면서 "연구원은 이제 국민의 곁에서 당면한 사회적 어려움과 안전, 편의를 위해 연구하며 고민하고 노력해야한다"고 말했다.

'2018 ETRI 창립 기념식' 행사 모습.<사진=ETRI 제공>'2018 ETRI 창립 기념식' 행사 모습.<사진=ETRI 제공>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