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오늘의 브런치는 '오슬로의 시간'에서 여유롭게

조금은 늦은 아침, 조금은 빠른 점심. 브런치를 먹으러 오슬로로 떠나보는 건 어떤가요?
시간 상! 진짜 오슬로는 다녀오지 못했지만, 마치 오슬로에서 맞는 듯한 브런치 타임을 선사하는 '오슬로의 시간'을 소개해드립니다.









이원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