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미세먼지 습격에 마스크 관련 특허출원 '급증'

특허청, 일회용 필터 교체형 스마트형 등 방진마스크 특허출원 활발
연도별 특허출원 건수(최근 10년간).<사진=특허청 제공>연도별 특허출원 건수(최근 10년간).<사진=특허청 제공>

최근 미세먼지의 습격으로 마스크 관련 특허출원이 급증하고 있다.

특허청(청장 성윤모)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3년~2017년) 마스크 출원은 연평균 113건으로, 그이전 5년간(2008년~ 2012년) 연평균 출원건수인 80건에 비해 41% 이상 증가했다.

연도별 특허출원 추이를 살펴보면 2009년에 99건으로 정점을 찍은 후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으나 2015~2017년에 특허출원이 100건 이상으로 급격하게 늘었다.

특허청은 세계보건기구(WHO) 미세먼지의 1급 발암물질 지정(2013년), 메르스(2015년) 등 미세먼지 유해성 인식과 호흡기 질환 유행으로 마스크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늘어났기 때문으로 해석했다.
 
최근 10년간 출원인별 동향을 살펴보면 개인이 60%, 기업이 37%, 대학·기타가 3%를 차지해 개인 출원의 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인들이 마스크를 착용하면서 생각해 낸 생활 속 아이디어를 출원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마스크의 기능적인 면은 ▲미세먼지, 분진, 전염성 바이러스 등을 차단하는 '방진마스크' ▲독성물질을 제거하는 '방독마스크'(또는 방독면) ▲추위를 막아주는 '방한마스크' 등으로 나뉜다.

최근 5년간 분야별 특허출원을 살펴보면 방진마스크는 전체 출원의 66%, 방독마스크는 20%, 방한마스크는 14%를 차지하고 있다.

다수를 점하는 방진마스크는 교체식 필터, 팬모터 등 공기청정기 기술을 접목한 마스크 50건, 공기의 오염정도를 상시 확인할 수 있는 스마트 마스크 등 사물인터넷과 결합한 마스크 38건이 출원되는 등 최신 기술을 적용해 고급화되고 있다.

한편, 애완동물 전용 마스크, 아동용 필터교체식 마스크 등 특정 소비층을 겨냥한 마스크도 특허 출원되거나 제품으로 출시되고 있다.

조성철 특허청 주거기반심사과장은 "중국내 마스크 시장규모는 2014년 31억 위안에서 꾸준히 증가해 2018년에는 약 53억 위안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라며 "기능과 디자인을 중요시하는 현대인의 요구에 맞춰 기술을 개발하고 특허권을 확보한다면 국내외시장 선점을 통한 일자리 증대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