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과기부, '국민생활연구' 본격 추진

"과학기술, 실험실 넘어 국민 생활 속으로"
일상생활 속 문제를 과학적으로 예측하고 국민 참여를 통해 눈높이에 맞는 기술을 개발하는 '문제해결형 연구개발(R&D)'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과학기술을 활용해 국민생활문제들을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국민생활연구 추진전략'을 수립했다고 14일 밝혔다.

국민생활연구는 국민의 일상생활에 영향을 미치는 심각한 문제의 과학기술적 해결을 위한 연구개발 활동을 말한다.

연구의 전 과정에 최종 수요자인 국민의 참여를 확대하고 기술 개발뿐만 아니라 인증·제도개선·수요창출 등 실질적인 문제 해결을 위한 활동을 포괄하는 것이 특징이다.

과기부는 빅데이터 기반으로 국내외 이슈를 상시 모니터링하고 인공지능을 활용해 이슈를 탐지·추적·분석하는 시스템을 개발할 계획이다.

또 예측한 문제에 대해 예비연구를 실시하고 기존 연구결과와 전문가 풀, 연구 인프라 등을 데이터베이스(DB)화해 실제 문제 해결을 위한 준비체계를 갖춘다.

국민생활연구 사업은 다양한 문제 해결 방식의 복수 과제 지원을 확대하고 기술적 우수성보다는 국민 눈높이에 맞는 문제 해결과 적용 가능성을 중심으로 우수 과제를 선정하는 '국민참여·경쟁형 R&D'를 추진할 계획이다.

연구개발 전 과정에서 최종 수요자의 의견을 반영하고 현장에 사전 적용하기 위한 '한국형 리빙랩 운영 모델'도 개발한다.

연구개발 성과가 문제 해결을 위해 실제 현장에 확산할 수 있도록 연구추진 시 연구성과의 활용·적용 기간을 총 연구기간에 포함하고 기술개발이 종료된 후에도 연구자가 기업의 사업화를 도울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신종 감염병 등 예기치 않게 발생한 문제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해 예산을 사전에 확보해 곧바로 연구를 추진하는 '긴급대응연구' 지원체계도 구축한다.

과기부는 문제해결 중심의 국민생활연구를 지원하는 전담조직인 '국민생활연구지원센터'를 설치해 문제 모니터링과 R&D 기획, 협력 네트워크 운영, 성과 확산 등을 종합 지원할 계획이다.

정부출연연구기관을 국민생활연구 수행의 핵심주체로 내세워 고유 임무와 연계한 기관별 대표 국민생활연구를 추진하고 출연연 간 융합연구도 확대할 예정이다.

과기부는 올해부터 2021년까지 '국민생활연구 선도사업'을 추진한다. 기존 국가과학기술연구회가 추진하던 융합연구사업을 활용하되 사업 유형을 ▲국가현안해결형 ▲지역현안해결형 ▲긴급현안해결형 등으로 구분한다.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