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비전 선포 기념해 다양한 행사 마련

오는 19일부터 23일까지 진행···석학 강연, 드론레이싱 대회 등 개최
KAIST가 새로운 비전 선포를 기념해 한 주 동안 세계적 석학 초청 강연, 과학기술 경진대회 등을 진행한다. 

KAIST(총장 신성철)는 '비전 2031' 선포를 기념해 오는 19일부터 23일까지 대전 본원에서 '비전위크(VISION Week)'를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행사 첫날인 19일에는 KAIST 학술문화관 개관식이 열린다. 이어 20일에는 'KAIST 비전 2031' 선포식이 개최된다. '글로벌 가치창출, 선도대학'이라는 그랜드 비전 아래 교육, 연구, 기술사업화, 국제화, 미래전략 등 5개 분야 혁신 방안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이 발표된다. 

21일에는 수학 분야 세계적 석학들이 KAIST를 찾는다. 94년 필즈상 수상자 에핌 젤마노프(Efim Zelmanov) 캘리포니아대 샌디에이고캠퍼스 석좌교수와 96년 오즈월드 베블런 기하학상 수상자 티엔 강(Gang Tian) 베이징대 부총장이 연사자로 나선다.

이와 함께 KAIST 명상 과학연구소 개소식 등도 진행된다. 

22일에는 글로벌 리더스 포럼(Global Leader's Forum)이 개최된다. 1985년 노벨 물리학상 수상자인 클라우스 폰 클리칭(Klaus von Klitzing) 막스 플랑크 고체연구소 교수, 2002년 노벨 화학상 수상자인 쿠르트 뷔트리히(Kurt Wűthrich) 스위스 연방공대 교수가 나서 KAIST 구성원과 토론한다. 

행사 마지막 날인 23일에는 전국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KAIST 크리에이티브 팀 코딩 챌린지 (KAIST Creative Team Coding Challenge)' 대회가 열린다. 

또한, 레이싱 드론으로 장애물 코스를 비행해 실력을 겨루는 드론 레이싱 대회, 온라인 시뮬레이션 환경에서 스스로 기술을 학습한 인공지능 선수들이 축구 경기를 벌이는 인공지능 월드컵 대회, 학교의 과거, 현재, 미래를 퀴즈로 풀어보는 'KAIST 골든벨을 울려라' 행사가 열릴 예정이다.

이 밖에, 공대 실험실을 대중에게 개방하는 오픈 KAIST 행사, 푸드 트럭, 버스킹 공연,  벼룩 시장, 음악회, 백남준 미디어 아트 기획전 등의 이벤트 행사가 마련됐다.

신성철 총장은 "비전 2031은 설립 60주년을 맞는 2031년까지 세계 10위권 선도대학으로의 도약을 이루기 위한 중장기 계획이자 전략"이라며 "학교의 역사와 미래 지향점을 소개하는 자리가 국민과 화합하는 축제의 장으로 거듭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KAIST 전경.<사진=KAIST 제공>KAIST 전경.<사진=KAIST 제공>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