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자 주도 'R&D 토크콘서트' 개최

연구제도혁신기획단, '연구자, 제도 혁신을 말하다' 열어
이승복 연구제도혁신기획단장이 '국가R&D 제도 혁신의 방향'을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사진=과기부 제공>이승복 연구제도혁신기획단장이 '국가R&D 제도 혁신의 방향'을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사진=과기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13일 서울 KT스퀘어 드림홀에서 '연구자, 제도 혁신을 말하다'의 주제로 'R&D 토크콘서트'를 개최했다.

R&D 토크콘서트는 연구제도혁신기획단(이하 혁신기획단)이 주도했다. 이날 이승복 혁신기획단 단장의 제안과제 발표 이후 임대식 과기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 조혜성 아주대 교수, 유권 생명연 책임연구원, 김중호 오스코텍 연구소장, 윤지웅 경희대 교수 등의 자유대담이 이뤄졌다.

지난해 10월 현장 연구자 주도로 출범한 47명의 혁신기획단은 현장의견을 토대로 약 4개월간 30여 차례의 회의 등을 거쳐 R&D 제도개선 과제들을 도출했다.

발표에서 이승복 단장은 국내 과학기술의 재도약을 위해 ▲연구개발 특성에 맞는 R&D 정책 ▲불필요한 소모적 경쟁 해소와 필요한 경쟁의 유도 ▲연구비·연구인력 등에 존재하는 불균형 해소 ▲신뢰할 수 있는 R&D 관리 시스템 구축 등을 핵심 철학으로 제시했다.

또 이를 달성하기 위해 ▲기초연구 포트폴리오 개선과 그랜트 문화 정착 ▲청년 과학기술인의 현장 연수기회 확대 ▲초기 창업기업의 R&D 지원 개선 ▲기술료 제도 개선 등의 정책 제언들을 소개했다.

임대식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온전히 현장 연구자들이 주도해 R&D 제도개선 검토과제들을 이끌어 낸 혁신기획단 활동방식에 큰 의미가 있다"라며 "앞으로도 현장의 의견들에 귀 기울이고 능력 있는 연구자가 연구에 몰입해 마음껏 창의성을 발휘할 수 있는 국가지원체계를 탄탄히 갖추어 나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