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연구노조, 비정규직 전환 신속 이행, 대상확대 촉구

5일 기자회견 열고 연수연구원·기업지원연구직·수탁과제 참여 인력 등 전환 강조
"IBS에서는 지난해 8월 전환심의회를 개최한 이후 회의를 전혀 개최하지 않고 있습니다. 정보의 투명한 공개를 요구합니다. 정부 가이드라인 준수, 단장 견제 제도적 장치 확보, 임금 차별 해소 등을 요구합니다."(최숙 공공연구노조 IBS 지부장)

"ETRI는 425명 중 225명을 전환 대상으로 확정해 전환률이 53%에 불과합니다. 기간제 직원들의 반발감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재논의를 요구합니다."(이상근 ETRI 비정규지부장)

전국공공연구노동조합(위원장 이성우)은 5일 오전 10시30분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2층 대덕특구 기자실에서 7대 임원 취임 기자회견과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문제에 대한 입장을 표명했다.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공공연구노조는 정부 가이드라인의 이행과 함께 출연연 연수연구원, 기업지원연구직, 수탁과제 참여 인력, 파견 노동자 등에 대한 정규직 전환을 요구했다.

정부의 가이드라인에 따라 과학기술계는 지난 해 7월에 시작해 12월까지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마무리하겠다고 밝힌바 있다. 그러나 전환 계획이 올해 3월로 연기되었지만 이 달 안에 끝날 가능성도 희박한 현실이라는게 공공연구노조의 지적이다.

공공연구노조 측은 "실질적인 수행 업무를 고려하지 않고 연수연구원을 일괄 제외한 지침을 수정하고, 특성화대학 수탁과제 참여 인력의 전환과 인건비 제도 개선 등 정부가 나서서 풀어야 할 숙제를 논의할 계획"이라면서 "필요하다면 이번에 전환되지 못한 비정규직 노동자에 대해 이번 달 이후 2단계 추가 전환을 제안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국공공연구노동조합은 5일 기자회견을 갖고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문제에 대한 입장을 표명했다.<사진=강민구 기자>전국공공연구노동조합은 5일 기자회견을 갖고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문제에 대한 입장을 표명했다.<사진=강민구 기자>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