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ST, '휴먼테크논문대상'서 상 쏟아져

3개 분과 1위차지···교수 1인당 논문 제출·수상 비율 1위 올라
UNIST가 '제24회 휴먼테크논문대상'에서 상을 휩쓸었다. 3개 분과에서 1위를 차지했으며, 올해 신설된 특별상에도 선정됐다.  

UNIST(총장 정무영)는 7일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열린 제24회 휴먼테크논문대상 시상식에서 금상(3), 은상(1), 동상(9), 장려상(2)을 받았다고 이날 밝혔다. 

대학에 수여하는 특별상 중 '교수당 최대 논문제출학과'에는 에너지 및 화학공학부(학부장 이상영), '교수당 최다 수상학과'에는 신소재공학부(학부장 이종훈)가 각각 선정됐다. 

휴먼테크논문대상은 삼성전자에서 1994년부터 매년 선정하는 논문상으로, 과학기술분야 우수인재 발굴과 육성을 위해 추진되고 있다. 총 10개 분과에서 금·은·동·장려상이 주어지며 대상은 1편만 선정된다.

UNIST는 올해 10개 분과 중 '에너지와 환경', '재료과학 및 공정', '기초과학기술'에서 3개 분과에서 1위에 올랐다. 

금상 수상자인 조성주 학생은 '고용량 배터리'를 위한 새로운 전해질 기술을, 이승진 학생은 '선명한 디스플레이' 개발로 이어질 수 있는 고효율 페로브스카이트 발광소자 기술을 개발했다. 

기초과학기술 분야에서는 금상과 은상이 모두 나왔다. 금상을 받은 한희성 학생은 '차세대 반도체' 개발에 필요한 3차원 자기구조체의 물리적 성질 원리를 밝혀냈다. 은상 수상자인 김예진 학생은 초고속 투과전자현미경을 이용해 나노미터 수준의 구조동역학 이미지를 얻는 데 성공했다. 

이밖에 동상에는 김치주·박신익·박영근·박종화·사영진·안병완·이용선·이종민·하민정 등 9명이 선정됐다. 장려상은 윤희인·쿠마리 학생이 받았다. 

대학에 수여하는 특별상에는 올해 '교수당 최다 논문제출학과'과 '교수당 최다 수상학과'가 신설됐고 모두 UNIST가 수상했다.

정무영 총장은 "신설된 특별상은 연구 질적 수준을 가늠할 수 있는 지표이기도 하다"며 "역사가 짧고 규모도 크지 않지만 영향력 면에서는 최고 수준에 오른 UNIST의 성장세를 실감할 수 있는 결과"라고 말했다.

◆ 수상자 명단. 
 
구분 성명 소속 지도교수 분과
금상 이승진 신소재공학과 송명훈 Material Science&Process
금상 조성주 에너지공학과 이상영 Energy&Environment
금상 한희성 신소재공학과 이기석 Basic Science&Technology
은상 김예진 화학과 권오훈 Basic Science&Technology
동상 김치주 생명공학과 조윤경 Bio Engineering&Life Science
동상 박신익 컴퓨터공학과 이경한 Communication&Networks
동상 박영근 신소재공학과 박장웅 Physical Devices
동상 박종화 에너지공학과 고현협 Material Science&Process
동상 사영진 화학과 주상훈 Energy&Environment
동상 안병완 신소재공학과 박장웅 Mechanical Engineering
동상 이용선 전기및전자공학과 최재혁 Circuit Design
동상 이종민 기계공학과 신흥주 Bio Engineering&Life Science
동상 하민정 에너지공학과 고현협 Material Science&Process
장려상 윤희인 전기및전자공학과 최재혁 Circuit Design
장려상 Tanya Kumari 에너지공학과 양창덕 Energy&Environment
박은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