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Starry Science Night···빈센트가 우리에게 오다

대덕넷·표준연, 6일 '짜고치는 과학해설 : 러빙 빈센트' 진행
인문학적 미술해설 더해져 높은 호응
우리는 빈센트 반 고흐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을까? <사진=이원희 기자>우리는 빈센트 반 고흐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을까? <사진=이원희 기자>

"당신은 그의 삶에 대해 얼마나 알죠?"

영역의 경계가 허물어지며 융·복합이 필수 역량으로 자리잡고 있는 지금, 영화 속 과학과 미술 이야기를 한 번에 살펴볼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됐다.

대덕넷은 지난 6일 롯데시네마 대전 둔산관에서 한국표준과학연구원(원장 박상열)과 '짜고치는 과학해설 : 러빙 빈센트'를 개최하고 빈센트 반 고흐의 삶을 조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러빙 빈센트는 후기 인상주의 화가인 '빈센트 반 고흐'의 사후 1년 뒤 이야기를 '아르망 룰랭'의 시점에서 풀어나간다. 특히 이 영화는 유화로 구성된 것이 특징. 107명의 화가가 제작에 참여해 6만2450점의 프레임을 그린 것으로 개봉 전부터 주목을 받았다.

파고드는 영화해설에서는 영화 속 대사를 통해 관람포인트를 짚었다. 마르그리트 가셰가 '당신은 그의 삶에 대해 얼마나 알죠?'라고 묻듯, 영화를 통해 '그가 어떻게 죽었는지'가 아니라 '그가 어떻게 살았는지'에 대해 조망했다.

임현균 센터장(좌)은 미술해설을, 황지수 책임연구원(우)은 과학해설을 담당했다. 임 센터장은 자화상에 등장하는 밀짚모자와 직접 사용하는 앞치마를 입고 해설에 나서 참가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그가 직접 그린 그림들(하단) 역시 아름다운 색감을 자랑한다.<사진=이원희 기자>임현균 센터장(좌)은 미술해설을, 황지수 책임연구원(우)은 과학해설을 담당했다. 임 센터장은 자화상에 등장하는 밀짚모자와 직접 사용하는 앞치마를 입고 해설에 나서 참가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그가 직접 그린 그림들(하단) 역시 아름다운 색감을 자랑한다.<사진=이원희 기자>

이 날 짜고치는 과학해설은 미술해설도 동시에 진행돼 높은 호응을 얻었다. 임현균 표준연 국가참조표준센터장이 미술해설을, 황지수 표준연 광학표준센터 책임연구원이 과학해설을 각각 소개했다.

'빈센트의 작품 중 유독 노란색이 많이 쓰인 이유가 있나요?'라는 질문에 임 센터장은 "단순히 빈센트가 노란색을 좋아했기 때문일 수 있고, 이외에도 황색증, 뇌전증, 압생트(Absinthe) 등 다양한 추측이 있다"며 "노란색을 많이 쓰며 동시에 시각적인 대비를 극대화시키기 위해 파란색 계열도 함께 사용했다"고 설명했다.

황 책임연구원은 "빈센트가 살았던 1800년대는 가스등을 사용했던 시기이고, 가스등이 만들어낸 노란 밤풍경을 그대로 화폭에 담았을 수 있다"며 "유력 추측 중 하나인 압생트 중독으로 시신경을 다쳤다면 망막 속 광수용기인 원뿔세포와 막대세포 손상으로 색을 노랗게 인식했을 수 있다"고 뒷받침했다.

이외에도 작품에 담긴 에피소드, 유화물감의 역사, 모방작품 감별 등 다양한 해설이 이어져 참가자들의 흥미를 돋웠다.

짜고치는 과학해설은 오는 18일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과 '오리엔트 특급 살인' 속 과학범죄수사 이야기를, 1월 5일엔 나노종합기술원과 '다운사이징' 속 나노세계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짜고치는 과학해설은 2018 정보멤버십을 운영한다. 멤버십 가입자에겐 하루 빠른 사전 신청, 발표 자료 제공, 해설 다이얼로그 제공 등의 혜택이 주어진다. 자세한 사항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러빙 빈센트는 사전신청이 2시간 만에 마무리될 정도로 높은 인기를 자랑했다.<사진=이원희 기자>러빙 빈센트는 사전신청이 2시간 만에 마무리될 정도로 높은 인기를 자랑했다.<사진=이원희 기자>
이원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