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무선으로 공장 제어한다···산업용 사물인터넷 시연 성공

ETRI, - 협대역 사물인터넷 기술 무선 공장자동화에 적용
국내 연구진이 스마트팩토리에 이동통신기술을 적용하는데 성공함에 따라 공장을 무선으로 원격제어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ETRI는 국내 최초로 이동통신 기술을 스마트팩토리 생산 자동화 시스템에 적용해 산업용 사물인터넷 서비스 시연에 성공했다고 6일 밝혔다.

그동안 공장과 같은 산업현장에서는 자체적으로 IT를 적용해 왔다. 공장 현장에서 널리 사용되는 유선통신 기술은 무선통신에 비해 신뢰도는 높지만 이동작업에 적합하지 않았다. 특히 공정 변화에 따른 공장 재배치나 기계, 로봇 이동시 공장 전체의 유선통신을 새로 깔아야 한다는 어려움이 있었다.   

또한, 공장에서 쓰고 있던 블루투스나 와이파이와 같은 무선통신기술이 통신거리가 짧아 특정 영역을 벗어나면 통신이 되지 않아 넓은 공장에 활용하기에는 무리가 있었다. 

이에 연구진은 스마트팩토리에 스마트폰 방식의 셀룰러(celluar) 이동통신기술을 적용해 기지국이 서비스하는 반경 내에서 안정적인 통신이 가능토록 만들었다. 공장 내부뿐 아니라 공장과 소비자 간 물류·유통 단계에서도 통신이 가능하게 됐다.

ETRI는 개발된 기술을 기반으로 지난 5일 경북 구미시 종합 비즈니스 지원센터에서 '셀룰러 이동통신 기반 산업용 사물인터넷 서비스 시연회'를 개최했다.

연구진은 시연회에서 개발한 산업용 사물인터넷(IIoT)용 기지국 시스템을 활용했으며, KT의 상용 단말을 이용해 생산 자동화 모니터링 서비스를 구현했다.

테스트베드의 생산 라인에 설치된 소음이나 이동감지 센서에서 수집된 데이터를 상용 단말을 통해 연구진이 개발한 기지국과 서비스 플랫폼으로 전송됐다.

생산라인에서 발생하는 소음의 정도와 공정에 따라 움직이는 제조물품의 현황이 실시간 모니터링 되었다. 공장자동화를 위해 설치된 기존 생산관리시스템(MES)과도 연동됐다.

연구진은 향후 이 기술이 상용화되면 산업용 광역 사물 네트워크 구축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각 공장의 특성에 따라 모든 기기에 특정센서를 붙여 공장 정보가 광역 네트워크를 통해 관리되는 셈이다. 

또한 이동통신기술과 이동형 로봇을 활용해 주문량에 따라 실시간으로 작업을 변경해 생산량도 극대화할 수 있다. 따라서 다양한 소비자의 요구에 따른 맞춤형 생산이 더욱 쉬워질 전망이다.

연구진은 향후 산업용 사물인터넷 시장의 큰 부분을 차지할 5G이동통신 기술 기반의 산업용 기지국과 저전력 IoT 단말기 개발을 통해 국내 중소기업을 적극 육성할 계획이다. 

정현규 ETRI 5G기가서비스연구부문장은 "ETRI가 개발한 이동통신 기술 기반 산업용 IoT 솔루션은 생산 자동화를 위한 스마트 팩토리 구축의 혁신적 도구로 활용 될 것"이라면서 "공정이 복잡한 공장에서 통신 신뢰도를 향상시켜 기술 활용도를 높이고 스마트팩토리의 저변 확대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생산 자동화 모니터링 서비스 체계.<자료=ETRI 제공>생산 자동화 모니터링 서비스 체계.<자료=ETRI 제공>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