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중이온가속기 '라온', 예산 증액 없이 2021년 구축

과기부 6일 사업점검 TF 결과보고회 열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6일 오전 경기도 과천시 관문로 정부과천청사 과기부 생각나눔방에서 '중이온가속기 어떡할래 TF 최종결과보고회' 를 개최했다.<사진=과기부 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6일 오전 경기도 과천시 관문로 정부과천청사 과기부 생각나눔방에서 '중이온가속기 어떡할래 TF 최종결과보고회' 를 개최했다.<사진=과기부 제공>

중이온가속기 '라온' 구축사업이 예산 증액 없이 2021년 구축·가동을 목표로 추진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6일 오전 정부과천청사 회의실에서 중이온가속기 사업점검 TF 결과보고회를 열고 2021년 중이온가속기를 구축·가동하는 사업추진 방안을 제시했다.

라온은 총사업비 1조4314억원이 투입된다. 중이온 가속과 충돌로 물질 구조를 변화시켜 희귀동위원소를 생성하고 이를 기초과학연구에 활용하는 대형연구시설이다.

사업점검 TF(어떡할래 TF)는 관행적으로 추진되던 대형연구시설사업 구조조정과 효율화를 위해 지난 8월부터 12명의 전문가로 구성·운영돼 왔다. TF에서 중이온가속기 활용성과 기술적 성공 가능성, 예산, 일정 등 사업 전반에 대해 정밀 점검을 실시했다.

TF는 총사업비 증액 없이 당초 목표 달성이 가능하도록 사업을 구조조정하기로 했다. 일부 장치와 부속건물, 일반조립동, 고주파시험동, 검출기개발동 등이 구조조정 대상으로 지목됐다. 이들 건설사업비 예산을 절감해 부족한 장치 구축비에 투입하는 방안이 결정됐다.

이에 따라 지난 2011년 사업 착수 이후 장치구축 사업비 증가 등으로 사업이 지연됐던 중이온가속기 건설구축 사업은 구조조정 방안을 통해 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게 됐다. 중이온가속기 구축은 당초 2017년 완공이 목표였지만 장치구축 사업비 증가와 핵심장치 개발 가능성, 활용성, 예산의 적절성 등으로 지연됐다. 2021년 완공으로 목표가 변경된 바 있다.

TF의 중이온가속기 활용성 검토 결과 출력·실험장치 가동률을 고려할 때 수용인력(초기 200여명, 29년 이후 600여명) 대비 활용인력(국내 150~500명, 해외 1000명 이상)이 충분한 것으로 파악됐다. TF는 이와 관련 가속기 활용 연구자를 늘리고 세계적인 연구 성과를 내기 위한 국제공동연구과제 발굴 정책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이에 따라 IBS(기초과학연구원) 내 중이온가속기 활용연구 전담 조직을 설립하고 내년부터 2021년까지 4년간 총 40억원을 들여 중이온가속기 활용 국제공동연구와 연구인력 육성을 지원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유영민 장관은 “그동안 대형연구사업의 경우 사업비가 증가된 사례가 많았음을 감안할 때, 이번 TF를 통해 개발자·연구자 등 이해관계자 간 합의를 통해 자율적 사업구조조정방안을 도출한 것은 의미가 있다"라며 "향후 대형연구개발사업을 추진하는 데 있어 좋은 선례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