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원자력연, '원자로 건전성 평가프로그램' 프랑스 수출

"계산시간 5분의 1 이하 단축···기존 대비 신뢰성 높여"
고온 원자로구조의 해석 모델과 중요 해석 부위.<사진=한국원자력연구원 제공>고온 원자로구조의 해석 모델과 중요 해석 부위.<사진=한국원자력연구원 제공>

국내 연구팀이 개발한 원자로 건전성 평가 프로그램이 프랑스에 수출됐다.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하재주)은 미래형 원자로 설계 건전성을 평가하는 고온평가프로그램(HITEP_RCC-MRx)을 개발하고 프랑스 원자력청(CEA)과 사용권 협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프랑스 원자력청이 원자력연에 지급할 프로그램 사용료는 4만 유로(한화 약 5300만원)이며 사용 계약 기간은 2년이다.

고온평가프로그램은 원자력연 이형연 박사 연구팀이 한국연구재단의 '한-EU 공동연구지원사업 및 원자력연구개발사업'의 일환으로 서울과학기술대학교와 공동 개발했다.
 
프로그램은 소듐냉각고속로(SFR), 초고온가스로(VHTR), 국제핵융합실험로(ITER) 등 미래형 원자로의 압력용기, 열교환기, 배관계통 등의 설계 건전성을 평가하는 데 사용된다. 특히 500°C 이상의 고온에서 가동되는 원자로와 기기의 구조 건전성을 평가하는 프로그램이다.

또 프로그램은 ▲원자로 압력용기 평가 모듈 ▲배관계통 평가 모듈 등으로 구성돼 있다. 평가를 위해 다양한 공학적 수치를 입력하면 기준을 충족하는지 자동적으로 계산함으로써 원자력 기기의 설계 건전성을 확인할 수 있다.

프로그램 전산화를 통해 기존 방식 대비 설계 평가에 소요되는 시간을 5분의 1 이하로 단축시켰다. 웹기반 프로그램으로서 스마트폰에서도 구동이 가능해 사용자 편의성이 크게 개선됐다.

이형연 박사는 "프랑스 원자력청은 프로그램의 RCC-MRx 코드 전산화의 성공적 사례로 평가하고 있다"라며 "이를 통해 우리나라가 미래형 원자로 설계 평가 기술을 선도하고 있는 프랑스에 기술을 역수출했다는 데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