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출연연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본격화

과기부, 25개 출연연 정규직전환심의위원회 구성 완료
출연연 별도로 기관별 비정규직 업무 분석, 정규직 전환계획 수립 중
노사갈등으로 진척을 보이지 못했던 출연연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이 본격화 될지 주목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6일 25개 정부출연연구기관 전 기관에서 '정규직전환심의위원회' 구성을 완료했다고 이날 밝혔다. 

현재 25개 출연연에서는 전환심의위원회 구성과는 별개로 기관별 비정규직 업무 분석 등을 통해 '정규직 전환계획(안)'을 수립 중이다. 

출연연 정규직 전환 가이드에 따르면 경쟁채용으로 충원하는 경우 공정성 시비 여지를 최소화하기 위해 전환심의위원회에서 현직자의 의견을 듣는 절차를 거치도록 하고 있다. 

또 심의위는 전환업무 선정 기준, 인력 전환 방식 등이 기관별로 자의적으로 해석되거나 부정한 방식이 개입하는 것을 차단해야 한다. 

심의위를 거친 기관별 전환계획은 과기정통부와 협의를 통해 전환계획이 가이드라인에 맞게 수립됐는지 여부를 확인하는 과정을 거친 후 확정한다.

그러나 출연연 가이드라인이 발표 된 이후 위원회 내·외부 인사 구성을 두고 출연연과 노조간의 의견차로 심의위를 꾸리는 것조차 난항을 겼었다.  

과기부 관계자는 "사실상 정규직 전환 절차에서 가장 객관성 있는 기구로서 전환기준 설정 등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하는 정규직전환심의위원회가 대부분 기관에서 구성된 만큼 정규직 전환 절차가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정규직 전환 과정에 내부갈등이 없이 원활히 추진되도록 기관과 이해관계자와의 지속적인 소통을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박은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