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대한민국 엔지니어상' 11월 수상자···임정연·신기하 씨 

임정연 SK텔레콤 매니저, UHD 서비스 기반 기술 개발
신기하 유니테크 대표이사, 해수전해장치 기술 개발
임정연 SK텔레콤 매니저(좌), 신기하 유니테크 대표이사.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임정연 SK텔레콤 매니저(좌), 신기하 유니테크 대표이사.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과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회장 박용현)는 임정연 SK텔레콤 매니저와 신기하 유니테크 대표이사가 대한민국 엔지니어상 11월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임정연 매니저는 다양한 초고화질(UHD) 서비스 기반 기술을 개발·상용화해 우리나라 미디어 서비스 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한 점이 인정됐다. 

과거 서비스에 비해 많은 양의 데이터 전송이 필요한 UHD, 가상현실(VR) 등 고품질 미디어 서비스는 기존의 한정된 네트워크 자원으로도 서비스를 원활히 제공하기 위해 여러 기반기술의 혁신이 요구되고 있다.

그는 영상 압축·해제 기술(HEVC, H.265)의 국제 표준화, 관련 요소기술 및 네트워크 자원 절감 응용기술 등 UHD 상용화 기반 기술을 개발하여 차세대 미디어 산업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

임 매니저는 "장기 연구개발 과정을 적극적이고 꾸준히 지원해준 회사와 함께한 동료들께 감사드린다"며 "세계적 미디어 기술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소기업 수상자인 신기하 대표는 바닷물을 전기화학적으로 살균·소독하는 해수전해장치 기술을 개발·상용화해 우리나라 플랜트 산업 성장에 기여한 공로가 인정됐다.

우리나라는 해수담수화, 발전 등 플랜트 건조 기술력은 우수한 반면 핵심 요소기술 중 하나인 해수전해장치 기술은 관련 원천기술 부재 등 국산화 개발의 어려움으로 인해 해외기술에 전적으로 의존해 왔다.

그는 두 번의 실패에도 불구하고 그간의 경험과 집념을 바탕으로 경제성과 효율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새로운 복극(Bi-Polar)방식의 해수전해장치를 국산화 개발·상용화함으로써 우리나라 플랜트 산업의 경쟁력 강화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신 대표는 "기술 혁신과 수상의 영광은 함께한 동료들의 열정 덕분"이라며 "우리나라 플랜트 기술력 강화에 더 큰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도전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한편 '대한민국 엔지니어상'은 산업현장의 기술 혁신을 장려하고 기술자를 우대하는 풍토를 조성하기 위해 매월 대기업과 중소기업 엔지니어를 각 1명씩 선정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을 수여하는 시상이다.
박은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