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카드뮴에 많이 노출시 운동기능 '7년'이상 노화

최윤형 가천대 교수 연구팀, 미국 3671명 대상 연구 자료 통해 밝혀
한국연구재단은 최윤형 가천대 교수 연구팀이 카드뮴에 많이 노출될수록 운동기능이 감퇴한다는 연구결과를 입증했다고 밝혔다.<이미지=한국연구재단>한국연구재단은 최윤형 가천대 교수 연구팀이 카드뮴에 많이 노출될수록 운동기능이 감퇴한다는 연구결과를 입증했다고 밝혔다.<이미지=한국연구재단>

일상생활에서 카드뮴에 많이 노출 될 수록 운동기능이 감퇴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한국연구재단은 최윤형 가천대학교 교수 연구팀이 카드뮴에 많이 노출 될 수록 보행속도가 줄어드는 것을 입증했다고 13일 밝혔다.

카드뮴은 은백색의 중금속으로 고혈압, 당뇨병, 심질환, 신장질환 등의 만성 대사성 질환의 위험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알려진다. 대기오염, 담배연기, 어패류·곡류·야채 등 섭취시 카드뮴에 노출될 수 있다.

그동안 동물 실험을 통해 카드뮴과 같은 중금속에 노출 될 경우 신경기능을 저하시켜 신체 운동기능을 감소시킬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보고 되고 있다.

연구팀은 50세 이상 미국인 대상 역학조사 자료(1999~2002년 사이 3671명 대상)를 연구한 결과, 혈중 카드뮴 농도가 증가하면서 보행속도가 감소하는 것을 확인했다.

카드뮴 농도가 높은 상위 20%인 사람이 하위 20%인 사람보다 보행속도가 초당 0.18피트(ft)(1분당 3.3미터(m)) 정도 느린 것으로 나타났다. 7년 노화시 발생할 수 있는 보행속도 차이로 남녀 중년과 고령자에서 동일하게 관찰됐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연구팀은 기존 동물실험을 통해 운동기능 저하 원인을 설명했다. 즉 카드뮴에 노출됐을 때 운동신경 시스템이 손상되고 체내 활성산소가 많아져 생체 산화 균형이 무너지면서 염증이 증가한다. 이는 중추신경계의 기능 약화를 일으키고 결국 신체기능 감퇴를 가속화해 보행 속도를 느리게 한다는 것이다.

최윤형 교수는 "이번 연구는 혈중 카드뮴 농도와 보행속도의 관련성에 대한 최초의 역학연구"라면서 "운동기능 감소와 근골격계 질환 예방에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 연구 성과는 교육부·한국연구재단 학문후속세대양성사업(대통령 포닥 펠로우십) 등 지원으로 수행됐다. 환경 분야 학술지 환경오염(Environmental Pollution) 9월 21일(2018년 1월호)에 게재됐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