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한-베트남, 과학기술·ICT 협력 강화 논의

유영민 과기부 장관 베트남 방문, IT지원센서·글로벌 기후변화 허브센터 개소 참석
유영민 과기부 장관이 하노이 IT 지원센터 개소식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유영민 과기부 장관이 하노이 IT 지원센터 개소식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부) 장관이 취임 후 첫 과학기술·정보통신기술(ICT) 국제협력 행보에 나섰다. 

유 장관은 13~14일 양일간 APEC 정상회의가 열리는 베트남을 방문, 양국 간 과학기술 및 ICT 협력강화를 위한 고위급 회담을 갖고 IT 지원센터 개소식에 참석했다. 

그는 ICT가 신산업 창출과 삶의 질 제고의 핵심이라는 점과 양국 간 협력확대가 필요하다는 점에 공감하고 ICT 지원센터와 연계해 양국 간 정기적인 ICT 협의회 운영을 통해 협력 분야를 발굴하기로 합의했다. 

유 장관은 13일 오전 쯔영 민 뚜언 베트남 정보통신부 장관과 양자면담을 갖고 IT 지원센터 개소식에 참석했다. 

양자면담을 통해 KIST(한국과학기술연구원) 모델을 베트남의 국가경쟁력 제고에 활용하기 위해 진행 중인 V-KIST(베-한 과학기술연구원) 건립사업의 성공적 추진방안과 기후변화, 바이오 등 양국 공통관심 분야에 대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오후 유 장관은 호아락 하이테크 파크를 방문해 추 응옥 아인 베트남 과학기술부 장관과 양자면담을 갖고 V-KIST(베-한 과학기술연구원) 건립사업 추진현황을 점검했다. 

양국는 UN이 지정한 국가별 기후변화협력창구로서 두 부처 간에 국가적 현안인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기술 및 인력교류 확대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향후 한국의 탄소광물화 기술과 같이 베트남 현지 실정에 부합하는 협력수요를 발굴해 양국의 온실가스 감축과 자원 재활용에 기여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어 응웬 링 응옥 베트남 천연자원환경부 차관과 양자면담을 갖고 글로벌 기후변화 허브센터 개소식에도 참석했다. 

이와 함께 유 장관은 글로벌 기후변화 허브센터 개소식에서 탄소광물화 기술의 베트남 실증사업이 계획대로 진행돼 국가 간 기후변화 협력의 이상적인 모델로 자리매김하길 당부했다. 

과기부 관계자는 "베트남은 ICT분야에서 우리나라 제2의 수출시장으로 부상했다"며 "이번 방문은 그간 양국 간의 협력 토대 위에 과학기술·ICT 분야의 협력거점을 마련함으로써 과학기술·ICT 협력을 한 단계 더 높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은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