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한국형 왓슨 탄생 못하는 이유?···바이오 규제가 발목"

대전시-국회 4차산업혁명포럼, 8일 시청서 공동 컨퍼런스 개최
'4차 산업혁명과 바이오' 주제 토론회 "'질병'에서 '사람' 중심 의학"
대전시와 국회 4차산업혁명포럼은 8일 대전시청에서 공동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사진=박성민 기자>대전시와 국회 4차산업혁명포럼은 8일 대전시청에서 공동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사진=박성민 기자>

"IBM 왓슨은 아직 완성품이 아니다. 국내 데이터를 바탕으로 한국형 왓슨이 개발돼야 한다. 하지만 규제로 인해 의료 소프트웨어가 의료 디바이스로 인정되지 않는다. 규제가 바이오산업의 발목을 잡고 있다."(송민호 충남대학교병원장)

국내 바이오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뭉쳤다. 이들의 화두는 '4차 산업혁명과 바이오'로 축약됐다.

대전광역시(시장 권선택)와 국회 4차산업혁명포럼(공동대표 송희경·박경미·신용현 국회의원)은 8일 대전시청 대강당에서 공동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과학기술인을 비롯해 학계·산업계 전문가와 일반시민 300여명이 참여했다.

행사는 배광희 한국생명공학연구원 본부장의 발제를 시작으로 ▲송기민 한양대학교 교수 ▲송민호 충남대학교병원장 ▲김철민 부산대 교수 ▲성문희 바이오리더스 대표 ▲김석관 STEPI 박사 등이 정책 토론회를 가졌다.
 
정책 토론회에서 송민호 병원장은 국내 바이오 규제 현황을 짚었다. 그는 "규제로 인해 인공지능이 의료에 적용되지 못하고 있다"라며 "의학계에서는 중요한 화두"라고 운을 뗐다.

그는 "IBM 왓슨을 한국형으로 개발하려면 한국 데이터가 필요하다"라며 "하지만 국내에서는 의료 소프트웨어 자체가 의료 디바이스로 인정받지 못하고 있다. 데이터 자체가 기계학습에 최적화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민철 교수도 4차 산업혁명 시대 의료 데이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기존 의학은 질병 중심이었다. 병에 걸리면 병원에 가서 치료를 받는 구조"라며 "이제는 질병만 치료한다고 끝나는 것이 아니다. 질병 유발 가능성을 줄이고 건강유지가 목표다. 질병 중심 의학에서 사람 중심 의학으로 변하고 있다"고 알렸다.

이어 그는 "이런 가운데 핵심 요소는 역시 데이터"라며 "데이터를 가공해 가치를 창출하는 사람이 퍼스트 무버가 된다. 선진국의 기술은 따라갈 수 있지만, 데이터는 따라갈 수 없다"고 역설했다.

또 성문희 대표는 미생물 강국 전략을 언급했다. 그는 "바이오 3D 프린팅도 미생물 소재로 만든다면 더욱 생체 적합형으로 제작할 수 있다"라며 "국내 기술 기반으로 미생물 바이오 3D 프린팅을 만든다면 글로벌 4차 산업혁명을 견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피력했다.

김석관 박사는 "산업과 고용의 파급 효과는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에서 시작될 것"이라며 "기술·조직·제도 등이 복합적으로 융합될 때 4차 산업혁명 바이오 생태계가 마련된다. 보완적 가치사슬이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정책 토론회 좌장을 맡은 송기민 교수는 "우리나라는 산업 중심 R&D에서 국민이 원하는 문제를 해결하는 R&D 중심으로 바뀌고 있다"라며 "4차 산업혁명의 근본은 바이오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행사에 참여한 신용현 국민의당 국회의원은 "4차 산업혁명 시대는 스피드의 싸움"이라며 "기존에는 아이디어→R&D→산업화→규제·법안·제도 등의 순서였지만, 이제는 아이디어 이후 규제·법안·제도 등이 바로 따라가야 한다"고 말했다.

공동 컨퍼런스에는 과학기술인을 비롯해 학계·산업계 전문가와 일반시민 300여명이 참여했다.<사진=박성민 기자>공동 컨퍼런스에는 과학기술인을 비롯해 학계·산업계 전문가와 일반시민 300여명이 참여했다.<사진=박성민 기자>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