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건강칼럼]무릎 통증이 찾아왔다면?

글: 이호철 튼튼마디한의원 부산서면점 원장
무릎 통증은 연골(軟骨)이 닳아 생기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또 하나의 원인은 바로 관절 주위를 보자기처럼 둘러싸고 있는 관절포(関節包)에 있다. 관절포나 주변의 연부(軟部) 조직에는 통증을 느끼는 신경이 많이 분포되어 있기 때문이다.

이들이 노화나 염증 등의 이유로 인해 딱딱해지면 살짝만 자극을 주어도 심한 통증을 느끼게 된다. 무릎을 구부리고 펴기가 불편한 것은 이로 인한 통증 때문이다. 관절포가 얼마나 딱딱한 지 스스로 체크해볼 수 있다. 딱딱해진 관절포는 그 자체가 통증의 주요 원인이다.
 
우선 위로 보고 반듯이 누워 한쪽 발목을 잡고 엉덩이까지 당겨보라. 이때 발꿈치가 엉덩이에 닿지 않으면 관절포가 딱딱해진 것이다.
 
[통증을 줄이는 빠른 해결방법]

허벅지 앞쪽 근육에 반복적으로 힘을 주는 운동을 하라. 슬개골(膝蓋骨)과 주변 관절포가 허벅지 쪽으로 당겨져서 딱딱해진 부분을 풀어주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운동 순서는 다음과 같다.

1) 다리를 쪽 펴고 앉는다. 

2) 허벅지 앞쪽 근육에 5∼10초 정도 힘을 준 다음 힘을 뺀다. 이 동작을 10회 반복한다. (1세트)

3) 스트레칭을 하루 3세트 정도 실시한다. (3∼4주 정도 계속하면 효과가 나타난다) 

이러한 스트레칭이 힘든 경우에는 무릎 아래에 타월을 깐 다음 눌러 찌부러뜨리는 느낌으로 힘을 주면 한결 쉽다. 하지만 타박상이나 골절 등의 외상이 있는 사람, 통풍이나 류마티스 진단을 받은 사람, 관절이 부풀러 올랐거나 열이 있는 사람은 무릎 스트레칭이 오히려 역효과가 날 수 있으므로 하지 않는 것이 좋다.   

보다 나은 효과를 기대한다면 발목 아래에 수건을 깐 상태에서 같은 동작을 반복하면 된다. 무릎 뒷부분까지 풀어주는 효과가 있다. 앉아있는 상태에서 운동하는 것이 힘들면 의자에 앉아서 해도 좋다. 발을 쭉 펴고 발꿈치를 땅에 붙인 상태에서 위의 동작을 반복하면 된다. 

이러한 스트레칭은 무릎 통증을 줄여주는 일시적인 효과는 있지만 궁극적인 해결책은 되지 못한다. 한방에는 연골은 재생시킬 수 있는 처방이 있으므로 혼자 해결하려고 하기보다는 반드시 전문한의사를 찾아 상담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콜라겐 성분인 교제(膠劑)를 꾸준히 복용하면 달라진 연골을 실감할 수 있을 것이다. 

이호철 튼튼마디한의원 부산서면점 원장.이호철 튼튼마디한의원 부산서면점 원장.
<튼튼마디한의원 부산서면점 이호철 원장>

-동국대 한의과대학 졸업
-추나학회 정회원
-대한약침학회 정회원
-소아성장학회 정회원
-비만학회 정회원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