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원안위 "제논1종만 검출, 北핵실험 종류 알수없어"

제논 133만 이동식 4회 고정식 9회 검출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김용환)는 6차 북한 핵실험 직후 종합 탐지 결과 핵실험 증거인 제논 1종(제논-133)이 검출됐지만 다른 방사성 제논 핵종이 검출되지 않아 핵실험 종류는 알수 없다고 13일 밝혔다.

6차 북핵실험 후 원안위는 국내 동북부와 서부 지역에 설치된 2개의 고정식과 해상 이동식 장비를 활용해 육상 32회, 해상 11회 등 43회에 걸쳐  방사성 제논을 포집했다.

그 결과 동북부 지역에 설치된 고정식 장비에서 제논-133이 0.16~1.14밀리베크렐(mBq/m3) 범위에서 총 9회 검출됐다.

동해상에서 운영한 이동식 장비에서는 제논-133이 0.20~0.33밀리베크렐(mBq/m3) 범위에서 총 4회 확인됐다. 입자성 방사성 핵종은 수차례 공중 포집 할동에도 검출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원안위 관계자는 "제논 133의 포집 시기와 위치, 기류, 탐지결과  6차 핵실험이 이뤄진 북한 풍계리 지역에서 기류가 유입된 것으로 분석된다"면서 "다만 제논-133 이외 다른 방사성 제논 핵종이 검출되지 않아 북한이 어떤 종류의 핵실험을 했는지 알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국토 환경방사선 준위는 평상시 수준인 50~300나노시버트(nSv/h)을 유지하고 있어, 북한의 핵실험으로 인한 환경 방사선 준위 변동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한편 원자번호 54인 제논은 색깔과 냄새가 없는 단원자 분자로 평상시에도 공기 중에 극미량 존재하는 것으로 알려진다. 지난 3일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일대에서 규모 6.3 규모의 인공지진파가 감지되며 6차 북핵실험 사실이 알려졌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북핵실험 후 포집결과 제논133만 미량 검출돼 핵실험 종류는 알수 없다고 밝혔다.<자료=원자력안전위원회>원자력안전위원회는 북핵실험 후 포집결과 제논133만 미량 검출돼 핵실험 종류는 알수 없다고 밝혔다.<자료=원자력안전위원회>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