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항우연, '2017 큐브위성 경연대회' 최종팀 선정

연세대팀과 조선대·연세대 연합팀, 위성 제작 비용 지원
한국항공우주연구원(원장 조광래)은 '2017 큐브위성 경연대회' 최종 우승팀으로 '큐브셋 연세'(연세대팀), 'KMSL팀'(조선대와 연세대 연합팀)을 선정했다고 11일 밝혔다.

큐브위성 경연대회는 우수한 우주인력 양성과 우주기술 저변 확대를 목표로 대학(원)생에게 위성시스템 설계와 제작, 시험, 발사 등 우주시스템 개발을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교육 프로그램이다.

이번 선정팀은 우주에서 태양의 코로나 촬영을 수행할 예정이다. KMSL팀은 우주환경에서 화염의 전파·소멸 현상분석과 곰벌레의 생존, 행동 변화를 연구할 계획이다.

선정된 두 팀은 각각 큐브위성 제작비 1억7000만원과 2019년 하반기 발사시 발사 비용을 지원받게 된다.

이외에도 항우연은 선정된 두 팀에게 위성 설계 검토, 우주환경시험 등 큐브위성 제작에 필요한 각종 기술을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큐브위성 경연대회는 2012년부터 시작돼 현재까지 37팀 349명이 참여했다. 9개팀이 선정돼 총 6기의 위성개발이 완료되고 45편 내외의 논문이 발표됐다.

'2017 큐브위성 경연대회' 수상팀.<사진=한국항공우주연구원>'2017 큐브위성 경연대회' 수상팀.<사진=한국항공우주연구원>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