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생명연-리켄, 미생물자원 연구성과 교류

11일 오창분원서, 제3회 화학생물공동심포지엄 개최 
한국생명공학연구원(원장 장규태)은 11일 생명연 오창분원 국제회의동에서 '제3회 생명연-RIKEN 화학생물공동심포지엄'을 열었다고 밝혔다. 

생명연 항암물질연구단과 일본 이화학연구소(RIKEN) 화학생물연구그룹이 공동으로 주관한 이번 행사는 두 기관 연구자들이 최신 연구성과와 정보를 교류하고 공동 연구 기반 조성을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화학생물학은 생명체가 자신이 만들지 않은 화합물이나 다른 생물체가 만든 물질에 의해 어떻게 반응하고 대응하는지를 분석해 생명현상을 해석하는 연구 분야다.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신약 개발을 위한 선도 물질 제공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해온 미생물의 2차 대사산물 연구 관련 지식을 공유했다. 

또 2015년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인 오무라 사토시 교수 연구그룹 키타사토 대학 시오미 카즈로 교수가 '미생물 대사산물과 감염병' 등에 대해 강연했으며, 권병목 박사가 '암전이 억제제 개발' 등 최근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장규태 원장은 "신약개발에 대한 국제적 경쟁이 가속된 상황에서 미생물자원을 대상으로 양 기관의 전문가들이 화학생물학 관련분야 연구 성과를 공유하고 교류함으로써 국내외 협력 네트워크 구축과 정보 교류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박은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