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건설연, '스마트시티 서비스 어워즈 2017' 개최

지난 8일 '9개국 우수 스마트시티 서비스 사례' 전시·발표
스마트시티 서비스 어워즈 2017 전시부스.<사진=한국건설기술연구원 제공>스마트시티 서비스 어워즈 2017 전시부스.<사진=한국건설기술연구원 제공>

한국건설기술연구원(원장 이태식)은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한 제1회 월드 스마트시티 위크(WSCW 2017) 행사 기간 중 지난 8일 '스마트시티 서비스 어워즈 2017'를 개최하고 국내외 우수 스마트시티 기술과 서비스에 대한 시상과 발표를 진행했다고 10일 밝혔다.

'월드 스마트시티 위크'는 국토교통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공동 주최하며 코엑스와 킨텍스에서 전 세계 스마트시티 관련 지자체 및 도시 관계자, 기업대표, 저명학자, 서비스 개발자 등이 참석한 국제적 행사다.

건설연 주관으로 진행된 '스마트시티 서비스 어워즈 2017'는 국내외 스마트시티 프로젝트에 적용된 서비스 우수사례를 소개하기 위한 컨퍼런스 형태 행사로 진행됐다. 

이번 행사를 위해 건설연은 국내 주재 각국 대사관 추천과 EKC 2017 등 유럽협력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총 188개 도시에 참여 홍보를 진행했다. 전문가 심사를 거쳐 스마트 거버넌스, 모빌리티, 빌딩, 에너지, 컨스트럭션, 인프라스트럭쳐 분야별로 9개 도시를 최종 우수사례로 선정했다.

최종 우수사례로 선정된 노르웨이 오슬로, 호주 시드니, 중국 천진과 상해,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핀란드 투르크, 슬로베니아 크란, 우간다 캄파라, 터키 이즈미르의 총 9개 해외도시에 대한 시상과 사례발표가 진행됐다. 국내에서는 고양시와 수원시의 스마트시티 추진사례가 발표됐다.

건설연은 행사 기간 동안 해외 우수사례로 선정된 9개 스마트시티 서비스 사례를 제2전시장 8홀 스마트시티 전시관 내 기술 체험관에 홍보물을 제작·전시했다.

이태식 원장은 개회사에서 "앞으로 스마트시티는 기존 도시문제를 해결하고 시민의 편리성 향상과 안전을 확보하는 방향에 부합되는 스마트시티 서비스를 확대하고 장려하는 방향으로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