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금 나노입자 합성"···심상준 교수 9월 과기인상 수상

DNA 기반 크기·모양 제어···"바이오센서 등 산업 분야 폭넓게 적용 가능"
심상준 교수. <사진=미래부 제공>심상준 교수. <사진=미래부 제공>
심상준 고려대학교 화공생명공학과 교수가 이달의 과학기술인상 9월 수상자로 선정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와 한국연구재단(이사장 조무제)은 심상준 교수가 금속 나노 입자의 크기와 모양을 제어할 수 있는 합성 기술을 개발해 우리나라 나노 연구 역량을 높이고 산업 발전 기반을 강화한 점이 높이 평가됐다고 선정배경을 6일 밝혔다. 

금 나노입자는 최근 의료·전자·화학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그 활용성과 가치가 크게 높아진 물질이지만 원하는 구조를 미리 설계하거나 다양한 구조·형상을 만들 수 없는 기존 합성 방법의 한계로 인해 그 활용에 어려움이 많았다. 

심 교수는 DNA를 골격으로 이용해 원하는 크기와 모양, 구조대로 금 나노입자를 만들 수 있는 정교한 합성 방법을 개발해 그간의 기술적 한계를 극복하고 다양한 산업으로 활용분야를 확대함으로써 관련 기술과 산업의 성장에 기여하고 있다.

심 교수 연구팀은 생체 물질인 DNA 분자에서 금속입자가 성장하고 합성되는 메커니즘을 규명함으로써 기존의 화학적 방법인 아닌 전혀 새로운 생명공학적 연구 방향을 제시했다.

이와 동시에 다양한 연구 및 산업분야에 최적화된 맞춤형 금속 나노입자의 제작을 가능하게 함으로써 질병 진단, 항암 치료 등 의료분야는 물론 전자, 화학 등 모든 산업으로 금속 나노입자의 활용 범위를 넓히고 있다. 

심상준 교수는 "각 분야에 필요한 금 나노입자를 다양하고 정교하게 만들 수 있는 새로운 합성방법을 제시한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항암 치료를 비롯해 바이오센서, 촉매, 전자기기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폭넓게 적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달의 과학기술인상은 우수한 연구개발 성과로 과학기술 발전에 공헌한 연구개발자를 매월 한명씩 선정해 과기정통부 장관상과 상금 1000만원을 수여하는 시상이다. 
박은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