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세계 레이저기술 주요 과학자 한국 집합

ETRI, 러시아와 10일부터 부산서 '첨단레이저기술 국제학술대회' 개최
러시아 등 세계 광기술·레이저 분야 주요 과학자들이 대거 한국에 집결한다.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원장 이상훈)는 한국위성정보통신학회(KOSST)와 한국광학회(OSK)가 공동 주관하는 '제25회 첨단레이저기술 국제학술대회(ALT’ 17)'를 오는 10일부터 6일간 부산 해운대 한화리조트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ALT’17'는 러시아 물리학계를 중심으로 매년 유럽 주요국을 돌며 활발하게 열리는 국제 학회로서 아시아권에서는 중국에 이어 우리나라가 두 번째로, 국내에선 처음으로 개최하는 학회다.

러시아 일반물리연구소(GPI)와 레이저기술재료과학센터(CLTM), 모스크바 공학물리연구소(MEPhI), 모스크바 대학 물리학과 국제 레이저 센터(ILC) 등도 공동 주최로 참여하며, 광학과 레이저 분야 전 세계 17개국 300여명의 학자들이 논문 발표와 토론 등을 펼친다.

이번 국제학술대회는 최근 새로이 주목을 받고 있는 테라헤르츠 기술 분야 연구를 주된 주제로 ▲니콜라이 비노쿠로프(러시아 부드커 핵물리 연구소) ▲블라디미르 박스(러시아 물리 및 마이크로스트럭쳐 연구소) ▲타다오 나가츠마(일본 오사카대 교수) ▲치아 리앙 쳉 (대만 국립동화대) ▲박태현(한국과학창의재단 이사장) 등 세계적 학자들의 기조연설이 마련된다.

행사 참가 희망자는 10일부터 학회기간 동안 현장등록이 가능하다.

한편, ETRI 본원에서도 7일부터 이틀간 '국제 테라헤르츠 바이오 포토닉스 워크샵'을 개최하고 테라헤르츠와 포토닉스랩 오픈 행사를 펼친다.

포토닉스와 테라헤르츠는 빛의 성질을 활용하는 기술로 우리 생활과 밀접한 디스플레이와 정보 전달, 계측용 센서 검사장비 등 생활기반 기술이다. 

ETRI 관계자는 "러시아는 기초순수과학에 전통이 깊고, 순수과학과 응용과학이 어우러져 있는 레이저기술 분야에도 꾸준한 연구를 쌓아오고 있다. 러시아 참여 학회가 드문 상황에서 이번 학회는 의미 있다"고 기대했다. 

 ETRI 연구진이 러시아 일반물리 연구소를 방문해 상호협력과 ALT '17 개최 관련 회의를 나눴다. <사진=ETRI 제공> ETRI 연구진이 러시아 일반물리 연구소를 방문해 상호협력과 ALT '17 개최 관련 회의를 나눴다. <사진=ETRI 제공>

윤병철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