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임대식 초대 과기본부장, '현장' 중심 개혁 강조

4일 과천 정부청사로 첫 출근, "어깨 무겁지만 최선의 노력"
임대식 과학기술혁신본부장. <사진=청와대 제공>임대식 과학기술혁신본부장. <사진=청와대 제공>
임대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초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이 현장 중심의 개혁 추진 의지를 밝혔다. 

4일 과천 정부청사로 첫 출근한 임 본부장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국가 R&D 혁신과 관련해 "현장의 과학자들이 실감할 수 있는 지원 시스템을 구축하겠다"며 "그랜트(grant)는 과학자를 믿고 주는 것으로 이것이 선진 시스템"이라고 말했다. 

임 본부장은 스스로를 현장 과학자라 강조하며 "과학기술이 지속가능하게 발전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피력했다. 

과기혁신본부는 새 정부 조직개편으로 신설된 조직으로 연간 20조원에 달하는 R&D 예산의 심의·조정, 예비타당성 검사 등의 권한을 갖는다. 

임 본부장은 "관심과 걱정, 기대가 많은 시점에 중차대한 임무를 맡아 어깨가 무겁지만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임명소감을 전했다. 
박은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