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빅데이터 기초연구 지원 나선다

과기부, 전략과제 5년간 15억원 연구자 맞춤형 지원···"4차 산업혁명 기반 다져"
정부가 4차 산업혁명 기반 기술인 AI(인공지능)과 빅데이터 연구분야 전략과제를 지원한다. 

전략과제는 국가·사회적으로 육성이 필요한 분야의 기초 학문 토대 마련과 인력양성 등 기초 저변 확대를 위해 해당 분야에 대한 개인연구를 지원하는 과제다. 최대 5년간 15억원의 연구비를 연구자 수요에 따라 맞춤형으로 지원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AI, 빅데이터 분야가 포함된 전략과제 지원 예산은 추가경정 예산 43억원을 포함해 총 63억원으로 125개 내외 연구과제를 선정, 지원할 계획이다. 

전략과제 지원 내용. <자료=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전략과제 지원 내용. <자료=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특히 올해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필요한 기술 및 혁신 활동에서 수학적 방법론과 접근이 중심적인 연구를 지원하기 위해 산업수학 분야 연구과제 공모(9월 예정)를 추진한다.  

이와 함께 AI와 빅데이터 분야에 대한 전략과제 지원 공모를 추가로 추진(11월 연구개시 예정)해 9월 7일까지 연구 과제를 접수받는다.

연구주제와 연구목표, 세부내용을 연구자가 자유롭게 제안·신청하고, 연구 창의성·도전성, 연구 방법 타당성, 연구자 우수성 등을 중심으로 평가해 우수한 연구과제를 선정·지원할 계획이다. 또 내년에는 수학, AI, 빅데이터 등을 포함하는 ICT 전분야 기초·원천 연구 지원을 확대할 방침이다. 

이진규 과기부 차관은 "AI와 빅데이터 분야에 대한 전략과제를 지원함으로써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는 기초·원천 연구를 추진할 수 있고, 관련 분야의 기초 기반 및 저변이 한층 더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박은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