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하학 난제 해석"···김인강 교수 8월 과기인상 수상

우리나라 수학 연구 위상 높혀···"수학은 무한한 가능성의 학문"
김인강 교수.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김인강 교수.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3차원 다양체의 위상수학과 기하학 난제를 해석한 김인강 교수가 8월의 과학기술인상을 받았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김인강 고등과학원 수학부 교수를 이달의 과학기술인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9일 밝혔다. 

김 교수는 3차원 다양체의 위상수학과 기하학 분야이 세계적인 연구 성과를 통해 우리나라 수학 연구의 위상을 높인 점이 공로로 인정됐다. 

그는 위상수학의 주요 연구 주제 중 하나인 '곡면군의 표현'에 관한 연구를 통해 기존 연구결과인 '곡면군 표현의 경직성'을 한층 발전시킨 '유연성 기준'을 제시하고 그 결과를 증명함으로써 관련 연구의 획기적 발전을 이끌었다. 

김 교수의 연구 결과는 수학분야 저널(Duke Math)에 단일논문으로 2014년 게재돼 표현 이론에서 중요한 여러 연구의 돌파구를 제공했으며, 후속 연구의 기초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그는 40여년간 난제로 남아있던 윌리엄 서스텀(William p. Thurston)의 가설을 해결하는 등 기하학과 위상수학 분야 연구를 선도해 세계 수학 연구의 발전에도 꾸준히 기여해 왔다.

김인강 교수는 "수학은 외롭고 인내가 필요하지만 모든 분야에서 활용되는 무한한 가능성의 학문"이라며 "수학의 연구결과는 물리·생물·공학 등 다른 학문의 기초다. 여러 연구개발에 활용됨으로써 더 큰 열매를 맺는다"고 말했다. 

한편 이달의 과학기술인상은 우수한 연구개발 성과로 과학기술 발전에 공헌한 연구개발자를 매월 1명씩 선정해 과기정통부 장관상과 상금 1000만원을 수여한다. 
박은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