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세기 과학기술 역사 총망라···50년사 발간 

과기부, 과학기술의 시대적 전개 등 3편 구성···무료 다운로드 가능
과학기술 반세기 역사가 집대성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과학기술처 설립 50주년을 맞이해 '과학기술 50년사'를 발간한다.

50년사는 '과학기술행정 20년사', '과학기술 30년사', '과학기술 40년사' 등 매 10년 주기의 과학기술사 편찬 작업을 잇는 과학기술 역사서다. 

이번 책자는 지난 1년 기간 동안 관련 전문가 140여명이 참여해 과학기술의 시대적 전개(1편), 과학기술 정책과 행정의 변천(2편), 과학기술 분야별 발전(3편) 등 총 3편으로 편찬됐다. 

1편 과학기술의 시대적 전개는 해방이후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과학기술사의 중요한 일을 연대별로 다루었다. 10년 단위로 그 당시 우리가 처한 경제‧사회적 환경과 글로벌 여건 하에서 과학기술이 우리나라의 경제와 산업 발전을 위해 어떻게 대응하였는지를 기술하고 있다.

2편 과학기술 정책과 행정 변천은 정부의 과학기술정책 발전 측면에서 국가 과학기술 행정체계, 국가 연구개발 사업, 인력양성, 국제협력 등 과학기술 정책의 세부 분야별 발전사를 다뤘다. 

각 장 마지막 절은 '성과와 전망'이라는 제목으로 과거에 대한 성찰과 우리에게 남겨진 과제, 미래에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했다. 

3편 분야별 과학기술사는 가장 많은 전문가가 참여한 부분으로 기초과학, 산업기술, 정보통신, 국방 등 과학기술 분야별 정책뿐만 아니라 기술개발의 주요 성과, 역사적 사건 등을 기록했다.

1954년 우리나라 최초의 자동차인 '시발(始發) 자동차'부터 전전자식 교환기(TDX-1), 디지털 이동통신(CDMA) 등 우리나라를 IT 강국으로 만든 기술개발 역사, 자주국방 실현을 위한 K-2 전차, T-50 고등훈련기 등 굵직굵직한 우리 과학기술 성과가 흥미롭게 기술됐다. 

이장무 편찬위원장은 "전쟁의 폐허 속에서 아시아 최빈국이었던 우리가 불과 반세기만에 유례없는 초고속 성장을 통해 세계 10위권의 경제대국으로 우뚝 선 것은 다름 아닌 과학기술의 힘이었다라고 과학기술 50년사를 요약·정리했다"고 말했다. 

한편 50년사는 1000부를 인쇄해 국회도서관 등 공공기관에 배포할 예정이며, 과기부STEPI 홈페이지에서 무료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박은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