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계 82% "기관장 선임 내부 의견 반영"

[설문 上]ESC열린정책위원회·BRIC·대덕넷, '과기 기관장 리더십 인식' 조사
1450명 참여, 내부 구성원 참여시 투표결과와 토론회 선호
과학기술계 부처명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 바뀌고 장관도 임명됐습니다. 임기가 만료된 과기계 기관장 인선이 연달아 이어질 예정입니다. 과학기술계와 국가의 미래를 위해 리더의 역할은 중요합니다. 과기계 현장에서 말하는 리더 선임을 위한 방안과 리더의 자질은 무엇일까요?  본지는 이를 위해 ESC열린정책위원회·BRIC과 함께 공동설문을 실시하고 그 결과를 상, 하편 기획으로 연재 보도합니다.<편집자 편지>

설문에 참여한 1450명의 과학기술인 중 82%가 기관장 선임 과정에서 내부 임직원 의견을 반영해야 한다고 답했다.<이미지=대덕넷> 설문에 참여한 1450명의 과학기술인 중 82%가 기관장 선임 과정에서 내부 임직원 의견을 반영해야 한다고 답했다.<이미지=대덕넷>

과학기술계 기관장 선임 과정에서 내부 임직원의 의사를 반영해야 한다는 의견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기관장이 갖춰야 할 자질로는 해당분야 10년 이상 전문가로 정책적 소양과 소통, 도덕적 청렴성, 배려의 리더십 등이 꼽혔다.

ESC열린정책위원회·BRIC·대덕넷은 공동으로 18일부터  24일까지 '과학기술을 이끌어갈 기관장·단체장의 리더십 인식도 조사'를 위한 설문을 실시했다. 설문에는 1450명이 참여했으며 과학기술인이 1374명으로 95%를 차지했다.

답변자들은 최근 실시된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청문회, 앞으로 있을 과기계 인사 등에 높은 관심을 표했다.

유영민 장관의 국회 인사청문회에는 300명(21%)이 큰 관심을, 695명(48%)가 어느정도 관심을 가졌다고 답변, 설문 참여자의 70%정도가 청문회에 관심을 가졌던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인사청문회에서 유 장관의 답변에 대한 만족도는 높지 않았다. 407명(28%/ 매우만족한다 46명, 어느정도 만족한다 361명)이 만족한다고 답변했지만 보통이다 627명(43%), 불만족이다 163명(11%), 매우 불만족이다 32명(2%) 등 56%가 유 장관의 답변에 부정적 인식을 표했다. 청문회 내용을 잘 모른다는 답변자도 221명(15%)에 달했다.

답변자들은 유 장관의 답변중 연구개발정책과 과학기술 소양, 도덕성 검증 분야에 불만족을 표시했다. 국회의원들의 후보 검증 질문에도 과학기술분야에 대한 후보 검증이 부족했다는 지적이 가장 높았다.
유영민 장관 청문회는 과학기술분야에 대한 검증이 부족했다고 지적했다.(위설문) 유 장관의 답변 중에는 연구개발정책과 과학기술소양에 대한 답변에 불만스럽다고 표시했다.<이미지=대덕넷>유영민 장관 청문회는 과학기술분야에 대한 검증이 부족했다고 지적했다.(위설문) 유 장관의 답변 중에는 연구개발정책과 과학기술소양에 대한 답변에 불만스럽다고 표시했다.<이미지=대덕넷>

◆ 기관장 공모절차 모른다 71%…"내부 구성원 의견 담아야"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수장을 비롯해 한국천문연구원, 한국철도연구원 등 소관기관 기관장의 임기가 만료된 상태로 여러 기관의 수장 공모가 이어질 전망이다.

그런 가운데 오는 9월 임기가 끝나는 KISTI(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와 10월 임기가 종료되는 한국화학연구원, 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한국전기연구원 등 3개 출연연 기관장 공모도 줄줄이 예정돼 있다.

이사장 선임은 이사장 추천위원회가 적임자를 발굴하고 이사회에서 3배수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에게 추천하면 인사검증 후 장관이 대통령에게 건의해 임명되는 절차다.

출연연 기관장은 발굴과 추천으로 공모자가 서류를 내면 서류 검증과 면접을 통해 6배수, 3배수로 압축된다. 이후 원장후보심사위원회에서 이사회에서 2명이내를 추천하면 인사검증 후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수장이 임명하는 방식이다.

과학기술계 구성원 중 이같은 수장 선임 절차는 얼마나 알고 있을까.  이번 설문 결과 모른다를 선택한 답변자가 885명(잘모른다 648명, 전혀 모른다 237명)으로 61%가 기관장 공모와 선임 방식에 대해 잘 모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과학기술계 구성원 중 61%가 기관장 선임 설차를 잘 알지 못하거나 전혀 알지 못한다고 했다.<이미지=대덕넷> 과학기술계 구성원 중 61%가 기관장 선임 설차를 잘 알지 못하거나 전혀 알지 못한다고 했다.<이미지=대덕넷>

그러면서 기관장 선임 절차에 대한 불신도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전까지 진행된 기관장 공모 절차와 방식이 공정했는가라는 질문에 공정하다고 답한 답변자는 346명(24%)이다. 매우 공정하게 진행됐다고 보는 답변자는 10명(1%)에 그쳤다. 

반면 불공정하게 진행됐다고 답한 답변자는 649명(불공정했다 429명, 매우 불공정했다 220명)으로 답변자의 45%가 기존 진행된 기관장 공모 절차와 방식에 불신하는 분위기다. 모르겠다는 답변도 455명(31%)에 달했다.

현재 정부출연연구기관 기관장의 임기는 3년이다. 평가에 따라 연임이 가능하다. 기관장 임기 적정성을 묻는 항목에는 700명(48%)이 중간평가 후 연임이 가능하게 해야한다고 답변, 중간평가의 필요성이 제기됐다. 3년이 짧아 늘려야 한다는 답변자는 266명(18%), 적절하다는 398명(27%)로 나타났으며 길다고 답한 답변자는 66명(5%)이다.

기관장 선임시 해당 기관 내부 임직원들의 의견 반영여부를 묻는 항목에는 1184명(82%)이 반영돼야 한다고 답변했다. 의사 반영시 가장 우선 도입되었으면 하는 방식은 '직원 투표 결과'를 선택한 답변자가 627명(53%), 직원대상 토론회 408명(34%), 직원 중 대표가 공모 심사에 참여 135명(11%) 순으로 기관장 선임시 내부 구성원의 높은 관심이 그대로 반영됐다.

설문 답변자들은 기관장 임기는 중간평가 후 연임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고 답했으며 기관장 선임시 내부의견 반영은 투표결과, 토론회 등을 선호했다.<이미지=대덕넷>설문 답변자들은 기관장 임기는 중간평가 후 연임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고 답했으며 기관장 선임시 내부의견 반영은 투표결과, 토론회 등을 선호했다.<이미지=대덕넷>

한편 이번 설문 답변자 1450명 중 1374명(95%)가 과학기술관련 종사자다. 학력은 박사 740명(54%), 석사 444명(32%), 학사 176명(13%)이며 전공은 생명과학(농수식품 포함)이 574명(42%)로 가장 많았다. 의약학 267명(19%), 공학200명(15%), 자연과학 159명(12%),  ICT및 융합 65명(5%), 기타 109명(8%) 순이다.

소속은 대학 629명(46%)으로 가장 많았고 공공기관과 출연연 386명(28%), 기업 264명(19%) 순이다. 직책은 교수, 책임급 연구원이 426명(31%), 원급 선임급 연구원 298명(22%), 대학원생 266명(19%), 직장인 209명(15%), 박사후과정 91명(7%) 이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