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건강칼럼]무지외반증 예방하려면 바르게 걸어라

글: 김국진 자연의힘 연구소장, 도움말: 김민철 튼튼마디한의원 목동점 원장
구두 신고 걸을 때 엄지발가락 뿌리 부분에 통증을 느낀 적이 있는가? 그렇다면 소위 말하는 무지외반증(拇趾外反症)일 가능성이 있다. 무지외반증은 엄지발가락이 검지발가락 쪽으로 휘어져 뼈가 변형된 상태를 말한다.
 
증상이 악화되면 통증이 생기고 걷기조차 힘들게 된다. 이럴 때 우리 몸은 엄지발가락 부위의 통증을 줄이기 위해 체중 중심을 발뒤축 쪽으로 편중시킨다. 신체는 균형을 유지하기 위해 무의식적으로 목을 앞으로 내미는 자세가 된다.

이처럼 자세가 틀어지면 두통이나 어깨 결림, 요통 등 예기치 못한 다른 통증까지 나타난다. 작은 발가락 변형 하나가 이처럼 신체 전체의 불균형과 통증으로 이어진다니 우리 몸 어느 부위 하나 소홀히 할 수 없지 않을까?
 
 김민철 튼튼마디한의원 목동점 원장. 김민철 튼튼마디한의원 목동점 원장.
김민철 튼튼마디한의원 목동점 원장은 "무지외반증은 하이힐을 신는 여성에게만 찾아오는 병으로 알고 있지만 요즘에는 어린이나 남자 환자도 많다'라며 "엄지발가락이 길거나 발의 근력이 약해지면 무지외반증이 생길 수 있으므로 성별이나 나이와는 관계가 없다"고 말한다.

통증이 그다지 심하지 않다고 해서 무지외반증을 그대로 두면 증상은 더욱 악화되어 최악의 경우 수술까지 감내해야 한다.

최근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걷기운동'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걷기운동'은 별다른 장비와 준비사항이 없이 누구라도 쉽게 시작할 수 있는 운동이지만 평상시 잘못된 걸음걸이로 인해 오히려 건강에 해를 입힐 수도 있다.

걸음걸이 중 제일 흔히 볼 수 있는 것이 바로 '팔자걸음'이다.

팔자걸음은 '양반걸음'이라고도 하는데 발끝이 바깥쪽으로 향하여 '여덟 팔(八)'과 비슷하게 걷는 걸음을 이른다. 이러한 잘못된 걷기 습관은 발뿐 아니라 다리와 골반, 척추 등에 무리를 줌으로써 전신 관절의 통증을 야기하거나 해당부위의 조기 퇴행성 변화를 초래할 수 있다.
 
특히 평발은 발바닥의 아치를 이루는 뼈가 내려앉으면서 전체적으로 발바닥이 편평하게 되는 것으로 보행 시 팔자걸음을 유발함으로써 무지외반증 등의 발 변형을 동반하기도 한다. 아치가 내려앉으면서 발바닥에 넓게 분포하는 발바닥 근막에 스트레스를 주어 족저근막염과 같은 발의 문제를 일으킬 수도 있다.

무지외반증은 변형된 발 모양으로 인한 외관상의 문제뿐만 아니라 조금만 걸어도 발의 피로와 통증을 호소하게 되고 허리 통증이나 무릎 관절염의 주된 원인이 되기도 한다.
 
평발이나 무지외반증의 증상이 나타나면 이미 발 모양 자체가 변형된 상태이므로 원상태로 회복하기는 사실 어렵다. 그렇기 때문에 평상시 건강한 발을 가꾸려는 생활습관으로 증상 악화 및 예방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발 건강을 지키는 첫 번째 지침은 바르게 걷는 것이다. 바른 걸음걸이란 발이 땅에 닿는 순서가 '뒤꿈치-발바닥-앞꿈치'로 자연스럽게 흐르며 중심의 이동 또한 발바닥의 외측에서 내측으로 잘 전달되는 걸음이다.

시선은 항상 앞을 향하도록 하고 가슴을 당당하게 편다. 배는 집어넣고 엉덩이 근육은 조이는 자세에서 착지는 뒤꿈치부터 발의 앞부분은 진행 방향을 향해 똑바로 향하도록 한다.

김민철 원장은 "한의학에서는 발을 포함한 하지에 문제가 있는 경우 우리 몸의 정(精)이 고갈되어 나타나는 신허(腎虛)의 증상으로 본다"라며 "신(腎)의 개념은 양의학에서의 신장이나 방광과 같은 장기의 개념 외에도 선천적인 체력이나 정력, 허리와 무릎의 기능, 뼈의 기능을 모두 포함한다"고 설명한다.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