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바이오벤처 '4세대 대사항암제'로 암정복 도전

국립암센터·세브란스 병원 등 기술이전 받아 상용화 연구 진행
27일, 대전서 4세대 대사항암제 개발 위한 Kick-off Meeting 개최
4세대 대사항암제 개발을 위한 Kick-off Meeting이 지난 27일 안전성평가연구소에서 열렸다.<사진=하임바이오 제공>4세대 대사항암제 개발을 위한 Kick-off Meeting이 지난 27일 안전성평가연구소에서 열렸다.<사진=하임바이오 제공>
국내 중소기업이 4세대 대사항암제 개발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하임바이오(대표이사 김홍렬)는 27일 안전성평가연구소(소장 정문구)에서 전임상시험 관련 기관의 시험책임자와 함께 4세대 대사항암제 개발을 위한 Kick-off Meeting을 개최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에 개발되는 암대사조절 항암제는 암세포의 대사 경로를 차단해 암세포를 사멸시키는 새로운 개념의 암치료제이다. 화학적 독성으로 암세포를 죽이는 기존의 항암제와 달리 암세포만의 특징적인 에너지 대사를 표적으로 하기 때문에 정상세포에는 영향을 주지 않으면서 암세포만 굶겨 사멸시킬 수 있는 획기적인 방식이다.

기업 관계자는 "기존의 항암제들이 정밀의학을 표방해 유전자 분석을 통한 맞춤형 표적 발굴로 귀납적 접근법에 의해 개발되었다"면서 "우리가 개발하는 항암제는 국립암센터와 연세대 의료원이 공동 개발한 기술로 암대사 기전분석을 통한 연역적 접근법에 의해 개발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립암센터 기초실용화연구부 김수열 박사 연구팀은 폐암세포가 알데히드 탈수소효소(ALDH)에 의한 에너지 생산에 의존하는 것을 주목했으며, ALDH를 억제하는 비페놀성 화합물질을 투여하면 암 세포가 에너지 결핍으로 결국 사멸에 이른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또 비구아나이드(대표적인 경구혈당강하제의 한종류)와 병용할 경우, 항암효과가 월등히 높아진다는 사실도 밝혀냈다. 나아가 김수열 국립암센터 박사팀은 세브란스 병원의 암 대사 연구를 이끌고 있는 정재호 외과 교수 및 강석구 신경외과 교수와 공동 연구를 통해 이 항암제가 위암과 뇌종양에도 탁월한 효과가 있다는 것을 규명했다.

이러한 기술을 이전받은 하임바이오는 향후 전임상 및 임상시험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특히 폐암, 뇌종양, 위암뿐 아니라 다양한 암종으로 적용 범위를 확대해나가는 연구를 지속한다.

김홍렬 대표는 "기존 항암제는 치료과정에서 여러 부작용이 나타나는 것과 달리 이 기술은 정상세포에 해를 주지 않으면서 완치를 기대할 수 있는 신개념의 치료제로 현재 뇌암을 치료할 수 있는 적절한 항암제가 없는 상황에서 새로운 항암제로 주목받고 있다"며 "뇌암 같은 난치암과 폐암, 후두암, 췌장암, 위암, 대장암 등에 폭넓게 적용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재발 암까지 완치 가능성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뿐만 아니라 기존의 타용도의 약물을 항암제로 용도변경을 하였기 때문에 임상 진입이 용이하다는 장점과 비용 측면에서도 경쟁력이 있을 것"고 덧붙였다
김지영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