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ID 하나로 43개국 1500개 연구자원 활용

KISTI, 클라우드형 연합인증 기술 개발
하나의 ID로 43개국에서 제공하는 1500여개의 연구자원을 국내에서 활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KISTI(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원장 한선화)는 클라우드형 연합인증 기술을 개발해 국내 연합인증 연합체인 KAFE(KISTI에서 관리, 운영하는 연합인증 연합체)를 통해 해외 연구기관과 교육기관이 보유한 연구자원을 활용할 수 있는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9일 밝혔다.

그동안 해외 연구자원은 소유기관에서 별도 승인절차를 거쳐서 활용했다. 이번 연합인증 서비스로 국내외 연구기관들 간 한 번의 로그인(싱글사인온)으로 여러 사이트를 별도의 등록과정 없이 연구자원을 활용할 수 있게 됐다.

개발된 클라우드형 연합인증 기술은 다수의 메타데이터 정보를 중앙에서 자동으로 통합 관리함으로써 개별기관의 메타데이터 관리부담을 크게 낮췄다.

이를 통해 국내 연구자들이 CERN(유럽입자물리연구소), LIGO(레이저간섭계 중력파 관측수) 등 해외 연구 기관이 보유한 대규모 연구자원과 연구데이터 전송플랫폼 등 유용한 연구지원 도구들을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조진용 KISTI 응용연구기술개발실 박사는 "KISTI는 KAFE 회원기관을 대상으로 클라우드형 연합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해외 연합인증 연합체와의 기술협력을 통해 연구현장에서 이용 가능한 과학기술 응용서비스들을 지속적으로 확보해 나갈 방침"이라며 "연구자들의 연구생산성 향상과 국제협업 촉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